제보
주요뉴스인천

설 연휴 인천 앞바다 갯벌서 5명 고립 등 사고…해경 구조

기사등록 :2023-01-25 12:3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설 연휴기간 동안 인천 앞바다를 찾았던 관광객 등 5명이 실족해 바다에 빠지거나 갯벌에 고립됐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2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0분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진두항에서 50대 여성 A씨가 해안가 계단에서 미끄러져 바다에 빠졌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영흥파출소 구조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 구조대원들이 바다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고 있다. [사진=인천해양경찰서] 2023.01.25 hjk01@newspim.com

해경은 앞서 23일 오후 2시 10분께 중구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바다사진을 찍다가 고립된 30대 남성 2명을 헬기와 구조대 등을 보내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

또 같은 날 오후 1시 40분께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갯벌에 들어갔다가 밀물에 고립된 30대 남성 2명을 30분여 만에 구조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며 "겨울철 바다 인근에서 활동을 할 때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