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라이프·여행

궁궐 봄꽃 나들이 어떠세요…창덕궁·덕수궁 특별 프로그램

기사등록 : 2023-03-16 09:3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창덕궁, 21일부터 '봄을 품은 낙선재' 운영
덕수궁, '석어당 살구꽃으로 덕수궁 봄 맞다' 개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는 봄을 맞아 관람객들이 우리 궁궐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느낄 수 있는 특별 관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창덕궁관리소(소장 박근용)는 오는 21일부터 4월6일까지 매주 화‧수‧목요일 오후 2시 30분에 평소 관람객의 접근이 제한되었던 낙선재 뒤뜰 후원 일대를 둘러보는 '봄을 품은 낙선재' 를 운영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석복헌 후원 한정당 관람 모습 [사진=문화재청] 2023.03.16 89hklee@newspim.com

이번 행사는 헌종과 경빈 김씨의 사랑이 깃든 장소이자 고종황제의 막내딸 덕혜옹주 등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실 가족들이 1989년까지 머물렀던 역사적 공간인 낙선재를 조성하게 된 배경과 건축적 특징 등에 대한 창덕궁 문화유산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낙선재 일원을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향기로운 봄꽃이 흐드러진 화계(계단식 화단)와 정자, 아기자기한 꽃담을 비롯해 석복헌, 수강재 등 낙선재 일원에 찾아온 아름다운 봄 풍경을 한눈에 조망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번 관람은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되며(창덕궁 입장료 별도)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창덕궁관리소 홈페이지를 통해 회당 선착순 20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관리소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낙선재 후원에서 바라본 낙선재 권역 봄풍경 [사진=문화재청] 2023.03.16 89hklee@newspim.com

이어서 덕수궁관리소(소장 권점수)는 오는 28일부터 4월5일까지 매일 2회(오전 10시, 오후 3시30분) 90분간 덕수궁의 주요 전각 내부를 관람하며 살구꽃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 공개 프로그램 '석어당 살구꽃으로 덕수궁 봄을 맞다'를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궁궐에서 보기 드문 2층 목조 건물로 만개한 살구꽃을 만날 수 있는 석어당, 왕의 즉위식이나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의 접견 등 중요하고 공식적인 의식을 치르던 정전인 중화전, 1919년 고종의 승하 장소인 함녕전, 대한제국 초기 잠시 정전으로 사용됐고 후에는 집무실인 편전으로 활용된 즉조당 등 덕수궁의 주요 전각에 얽힌 이야기를 전문해설사로부터 들으며 감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전각 밖에서 내부를 들여다보는 일반적인 시각에서 벗어나 전각 안에서 밖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로 문화유산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더욱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특별관람 역시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이 무료로 참여(덕수궁 입장료 별도)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덕수궁 봄꽃 [사진=문화재청] 2023.03.16 89hklee@newspim.com

오는 21일 오전 10시부터 덕수궁관리소 홈페이지에서 회당 선착순 15명까지 예약할 수 있으며 더 자세한 사항은 덕수궁관리소에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관람 프로그램을 통해 관람객들이 궁궐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궁궐에 깃든 역사를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