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경제

[종합] 전현희 권익위원장 "선관위 자녀 특혜채용·국회의원 가상자산 조사 착수"

기사등록 : 2023-05-30 12:2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30일 긴급 현안 기자간담회 개최
합동조사 위한 선관위 협조 당부

[세종=뉴스핌] 이수영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위원장은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공직자 자녀 채용비리와 관련해 신고를 접수 받아 조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불미스러운 사태에 대해서 (권익위가) 주무부처로서 어떤 역할이라도 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최근 선관위는 고위직 자녀들이 지방공무원으로 근무하다가 각각 선관위에 경력직 공무원으로 채용되면서 '아빠 찬스'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회의원 가상자산(코인) 보유 이해충돌 문제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고위 간부들의 자녀 특혜채용 논란 등 긴급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3.05.30 yooksa@newspim.com

현재까지 드러난 선관위 자녀 특혜채용 의혹 사례는 총 11건으로, 실명이 거론된 사례로는 박찬진 사무총장과 송봉섭 사무차장, 김세환 전 사무총장, 신우용 제주 선관위 상임위원 등 6건이다.

나머지 5건은 이날 선관위 측에서 진행 중인 5급 이상 직원 전수조사 중 추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진다.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자녀 특혜채용 의혹 대상은 더 늘어날 수 있다.

권익위는 별개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인 선관위 측과 합동 전수조사 가능성도 열어놨다. 앞서 선관위는 고위 간부 자녀의 특혜채용 논란이 불거지자 단독으로 조사를 진행해 왔다.

권익위 관계자는 "전수조사로 진행할 경우 시간이 걸릴 수 있겠으나 선관위 측의 협조가 있다면 그렇게 많이 걸리진 않을 듯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전 위원장은 국회에서 국회의원 가상자산 전수조사 촉구 결의안이 채택된 것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전수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조사를 위한 개인정보 동의서가 없는 점을 감안, 조사 진정성을 위해 국회의원들의 개인정보 동의서 제출을 요구했다.

전 위원장은 "보안성이 강한 가상자산을 전수조사하려면 개인정보의 제3자 제공을 위한 (국회의원들의) 동의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swimmi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