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유영상 SKT 대표 "AI 골드러시 속 25조 매출 달성할 것"

기사등록 : 2023-09-26 15:1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2028년까지 AI 투자 33%로 3배 확대
에이닷 서비스 집중...전세계 12억명 가입자 공략

[서울=뉴스핌] 조수빈 기자 = "3년 내 인공지능(AI) 개인비서 시장은 가장 핫한 시장이 될 것입니다. 미국 골드러시에서 돈을 벌었던 회사는 곡괭이와 청바지를 팔았던 곳입니다. SK텔레콤도 AI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에이닷 정식 전환 등을 통해 2028년까지 25조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입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26일 SKT타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한국어 대규모 언어모델(LLM) 서비스 에이닷 정식 론칭을 발표하고 AI 컴퍼니 전환을 위한 'AI 피라미드 전략'을 소개했다. [사진=조수빈 기자]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26일 SKT타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한국어 대규모 언어모델(LLM) 서비스 에이닷 정식 론칭을 발표하고 AI 컴퍼니 전환을 위한 'AI 피라미드 전략'을 소개했다.

AI 피라미드 전략은 AI 컴퍼니 전환을 위해 필요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피라미드 형태로 만든 것이다. 기존엔 수평적으로 다각화해 접근하던 AI 전략을 수직적으로 바꿔 새로운 회사의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목적이다.

SK텔레콤은 AI개인비서 서비스 '에이닷'을 전면에 내세우고 오는 2028년까지 AI 투자 비중을 33%로 기존보다 3배 늘리는 등 전략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 또한 2028년까지 매출 2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도전적인 목표도 세웠다. 현재 17조원인 매출을 5년내 25조원 규모까지 끌어올려 전체 매출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비즈니스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유 사장은 "챗GPT가 촉발한 초거대 AI 혁명으로 산업 전반에 AI 골드러시가 시작됐다. 플랫폼 사업자에 AI는 기존 비즈니스 모델을 파괴할 수 있다는 위협이자 기회이기도 하다"면서 "통신사엔 기회의 장이기 때문에 무조건 직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닷 정식 론칭...아이폰 통화녹음 곧 공개

피라미드 최하단에는 AI 인프라가 있다. 데이터센터, AI 반도체, 멀티 LLM 등이 해당한다. 유 대표는 "AI 데이터센터 규모를 2배 수준으로 늘리고 AI 반도체 자회사인 사피온의 NPU, SK하이닉스의 HBM 등을 패키징해 엔비디아 대항마로 키워낼 것"이라며 "멀티 LLM은 아직까지는 비용이지만 베이스인 인프라가 튼튼해야 피라미드의 2, 3층을 버틸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자사 LLM 명칭을 '에이닷엑스(A.X) LLM'으로 확정했다. 또한 자체 LLM을 고도화하는 '자강'과 앤트로픽, 오픈AI, 코난테크놀로지 등 국내외 굵직한 AI 플레이어들과 공동전선을 구축하는 '협력'을 강조했다. 

피라미드 중층에는 AI전환이 있다. 내외부적으로 모바일·브로드밴드·엔터프라이즈 등의 코어 사업을 AI로 전환하고 도심항공교통(UAM), AI헬스케어 등 신규 사업도 확장한다.

피라미드 최상단에 있는 AI 개인비서의 핵심은 '에이닷'이다. 에이닷은 이날 일년 반의 베타서비스를 끝내고 정식 서비스로 론칭했다. 많은 관심을 받았던 통화녹음의 경우 안드로이드에 먼저 적용하고 아이폰에는 추후 적용될 예정이다. 통화는 수신과 발신 전부 가능하게 된다.

에이닷은 기상, 출근, 취침 등의 생활 전반 일상에 AI를 결합할 예정인데 9월에는 AI 수면 관리, AI 뮤직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유영상 대표는 "에이닷은 이미 일년 반 정도 국내 테스트를 거쳤다. 에이닷 해외 버전은 티모바일, 싱텔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실리콘밸리에 별도 법인을 만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이 에이닷에 기대하는 바는 크다. SK텔레콤의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에 속한 통신사들의 가입자는 전세계 45개국에 걸쳐 약 12억명에 이르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의 가입자만 해도 2300만명이다. 통신사 인프라만이 할 수 있는 AI 통화녹음, 요약, 대신받기 등의 서비스도 빅테크 기업과 겨룰 수 있는 차별점이라고 본다.

유 대표는 "SK텔레콤의 모든 서비스와 비즈니스는 AI 피라미드 안에 있을 것이다. 새로운 AI 서비스로 확보한 매출 뿐 아니라 기존 사업의 AI 영역 전환,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AI 분야 매출이 차지하는 비율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ean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