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방송·연예

'70세 신디 셔먼' 모델로 등장하니 마크제이콥스,파워 유별나네

기사등록 : 2024-02-10 17:5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미국 대표작가 신디 셔먼,마크제이콥스 40주년 광고캠페인에 모델로 등장
-뉴욕 하우저앤워스에서 신작 모아 개인전도

[서울 뉴스핌]이영란 편집위원= 올해로 70세에 접어든 미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 신디 셔먼(Cindy Sherman.1954~)이 뉴욕의 패션업체 마크 제이콥스 본사 앞에 섰다. 올해로 40주년을 맞는 미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패션브랜드 마크 제이콥스의 광고 캠페인을 위해서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뉴욕 마크 제이콥스 본사 앞에서 금발 가발을 쓰고 40주년 광고캠페인 사진을 찍는 아티스트 신디 셔먼. 셔먼은 오래 된 흑백영화 속 전형적 인물로 분한 초기 사진연작 '무제(스틸)'의 주인공을 떠올리게 하는 모습에, 마크 제이콥스의 올 춘하시즌 블랙 의상과 굽 높은 벽돌(?)부츠를 신고 사진작가 유르겐 텔러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유르겐 텔러,마크제이콥스]2024.01.30 art29@newspim.com

신디 셔먼과 패션브랜드 마크 제이콥스를 이끄는 디자이너 마크 제이콥스(1963~)는 오래 전부터 막역한 사이다. 신디 셔면의 남다른 예술성을 일찌기 간파한 마크 제이콥스는 이 혁신적인 여성 아티스트와 꾸준히 교류해왔다. 그리곤 이번에 40주년 기념 캠페인의 주력 인물로 신디 셔먼을 위촉했다.

미국의 오랜 가부장적 역사 속 여성의 정체성과 대중문화및 광고에서 왜곡된 여성성 등을 자신만의 독특한 시각으로 예리하게 다뤄온 신디 셔먼은 패션하우스들과도 인연이 깊다. 신디 셔먼은 오래 전부터 여성들이 가장 열망하나 여성을 가장 구속하기도 하는 명품업체와 손잡고 대담하면서도 독창적인 작업을 펼쳐왔다. 즉 루이비통, 발렌시아가, 꼼데가르송 등과 협업해 연작을 제작한 바 있다. 또 언더커버, 슈프림 등의 브랜드는 신디 셔먼의 작품으로 패션아이템을 내놓기도 했다.

이번에 마크 제이콥스 40주년 캠페인에서 신디 셔먼은 단정한 금발가발에 검은 트위드 재킷과 스커트 차림으로 등장했다. 한가지 도드라진 것은 20센티는 족히 될법한 통굽 부츠를 반전처럼 곁들였다는 점.

또다른 사진에서 셔먼은 화이트 카디건 위로 하염없이 흘러내리는 구불구불한 검은 머리에, 번쩍이는 블랙 공단바지에 '쩍벌' 포즈로 의자에 앉아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뉴욕 마크제이콥스 매장 앞에서 캠페인 사진을 짝은 아티스트 신디 셔먼. [사진=유르겐 텔러,마크제이콥스] 2024.01.30 art29@newspim.com

셔먼 외에 여러 유명인사와 모델이 마크 제이콥스 40주년 광고 캠페인에 모델로 등장했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FKA 트위그스, 배우 다코타 패닝, 금수저모델 릴라 모스 등은 모두 뉴욕 마크 제이콥스 건물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 몇몇은 가로등 기둥 옆에서 포즈를 취했다. 셀럽 또는 모델의 원초적 모습을 있는 그대로 가감없이 담은 이번 마크 제이콥스 40주년 캠페인은 하우스의 전속 사진가이자 아티스트인 유르겐 텔러(Juergen Teller. 1964~)가 촬영을 담당했다.

셔먼은 유르겐 텔러와의 작업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고착된 여성 이미지를 깨뜨리는 자전적인 작업으로 유명한 이 작가는 지난 2006년 마크 제이콥스, 유르겐 텔러와 함께 캠페인 시리즈를 제작한바 있다. 이 이미지들은 책으로 편집돼 출간되기도 했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 신디 셔먼 'Untitled #632'(2010/2023) [사진= ©신디 셔먼. 아티스트및 Hauser & Wirth].2024.01.30 art29@newspim.com

한편 신디 셔먼은 전속화랑인 하우저&워스(Hauser & Wirth)의 뉴욕 갤러리에서 신작을 발표하는 개인전을 최근 개막했다. 뉴욕 우스터 스트리트의 하우저&워스 화랑에서 오는 3월 16일까지 이어지는 작품전에 셔먼은 최신의 디지털 기술로 각종 콜라주실험을 시도한 30점의 대담한 작품들을 공개했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신디 셔먼 'Untitled #654'(2023). [사진=©신디 셔먼. 아티스트및 Hauser & Wirth]. 2024.01.30 art29@newspim.com

셔먼의 이번 뉴욕 셀프 타이틀 전시는 지난 1970년대 후반 비영리공간인 아티스트 스페이스(Artists Space)에서 영화스틸을 기반으로 한 '무제' 연작을 최초로 선보였던 소호 지구로의 귀환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그 역사적인 소호 지구로 신디 셔먼은 깊게 주름이 패이고, 포효하는 듯한 자신의 모습을 담은 기이하고도 강렬한 신작을 들고 (근 50년 만에) 돌아와 미술팬을 만나고 있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 뉴욕 우스터 스트리트의 하우저앤워스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신디 셔먼의 개인전 전경. [사진=하우저앤워스] 2024.02.10 art29@newspim.com

한편 셔먼은 뉴욕타임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나는 이 노화과정을 조용하거나 행복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물론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다. 이것은 당신 또한 얻을 것이므로 익숙해졌으면 한다. 우리 모두의 머리 위에 걸려 있으니까"라고 했다. 

art2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