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부동산

건산硏 "올해 집값 '상고하저'…전년比 2% 하락 전망"

기사등록 : 2024-02-07 16: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공공·민간 연구기관 공동 '부동산시장 현안 대응을 위한 릴레이 세미나' 개최
건산연 '2024 주택·부동산 경기전망'…전국 전세가격 2% 상승 전망
분양물량 26만가구 2023년 보다 소폭 증가…인허가

[서울=뉴스핌]김정태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올해 집값은 4월 총선효과 등으로 '상고하저(上高下低)' 현상을 보이면 전년보다 2%하락 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의 주택공급활성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민간부문은 크게 위축돼 지난해보다 못한 공급량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국토연구원,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부동산개발협회 등 공공·민간 연구기관이 7일 공동 주최한 '부동산시장 현안 대응을 위한 릴레이 세미나'에서 '2024 주택·부동산 경기전망'이란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이같이 전망했다.

2024년 주택시장 전망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

김 연구위원은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을 전년보다 2%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23년이 전년보다 3.6%하락(추정)한 것 보다 하락세가 둔화된 것이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는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수도권이 전년보다 1% 하락에 그치는 반면 비수도권은 3% 하락을 전망했다.  

김 연구위원은 주택시장이 스트레스 DSR강화 등으로 금융규제가 지속되고 금리인하 시기가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 추가적 자금유입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했다. 다만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과 지역구 후보들이 쏟아내는 공약 등 4월 총선효과로 '상고하저' 가격 추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2024년 분양물량 전망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

김 연구위원은 "정부의 규제 완화에도 올해도 경기둔화 현상이 이어지는데다 고금리 추세가 여전하고 분양가가 계속 오르는 상황에선 거래활성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특히 1주택자의 '갈아타기 수요' 역시 시장을 견인할 힘을 갖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올해 전세는 지난해보다 2%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매수세가 약해짐에 따라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월세가격도 오를 것이란 예상이다. 

김 연구위원은 올해 공급물량에 대해서도 정부의 대대적인 확대 노력에도 불구하고 분양물량이 늘더라도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보다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 분양물량은 총 26만가구로 지난해 19만2425가구보다 6만7000여가구가 늘어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이 분양물량은 2022년 28만7624가구는 물론 2019~2021년 30여만가구를 훨씬 웃돈과 비교해선 낮은 수준이다. 

2024년 인허가 물량 전망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

올해 인허가 물량은 35만가구로 지난해 38만8891가구보다 약 3만9000가구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역시 2021년과 2022년에 50만가구 이상을 공급했던과 비교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공공과 민간부문에서도 각각 7만가구, 28만가구로 전년 7만7159가구, 31만1732가구보다 줄어든 것이다. 

이같은 공급물량 감소 전망에 대해 김 연구위원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우려는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으로 해소는 되고 있지만 주택시장 특유의 지연효과 때문에 인허가와 착공 사이에 괴리가 나타날 것"이라며  "특히 사업비 조달, 인건비, 자재비, 안전관리비 등 모든 비용이 상승하고 있어 공급을 활성화하더라도 시장에서 기대하는 주택 가격과 격차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dbman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