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스테이지엑스, 이통시장 메기 되려면

기사등록 : 2024-02-08 06: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미디어데이서 파격 요금제·초고속 5G 통신 서비스 자신
이통 3사도 포기한 28㎓ 인프라 구축 계획 구체화 필요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스테이지엑스가 5G 28㎓ 주파수 낙찰자로 선정되면서 이동통신 시장에 큰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기존 사업자인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이어 4번째 이동통신사 출범의 닻이 오른 것이다.

앞서 정부의 제 4이통사 유치의 노력은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총 7차례 있었다. 때문에 이번 스테이지엑스의 주파수 낙찰에 대해 '7전8기'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그만큼 제 4이통사를 찾기가 어려웠다는 뜻이다.

정승원 산업부 기자

4번째 이통사를 찾기 어려웠던 이유는 5G 28㎓의 사업성 때문이다. 앞서 기존 이통 3사는 5G 28㎓ 주파수를 2000억원 초반대에서 낙찰 받았다가 사업성의 이유로 반납했다. 5G 28㎓ 는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을 구현할 주파수로 관심을 받았지만 기지국 등 인프라 마련에 실패한 것이다.

기존 이통 3사가 해당 주파수를 낙찰받았다가 반납하면서 이번 경매의 낙찰가에도 큰 관심이 쏠렸다. 이통 3사가 2000억원 초반대에 낙찰을 받았던 만큼 그보다 몸집이 작은 경매 업체들이 1000억원대 안팎에서 낙찰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최종 낙찰된 스테이지엑스가 적어낸 최종 낙찰가는 4301억원이었다. 기존 이통 3사가 낙찰받은 금액의 2배가 넘는 액수다.

자연스럽게 다음 관심은 스테이지엑스가 이 비용을 낼 수 있는지 여부에 쏠린다. 스테이지엑스는 알뜰폰 사업자 스테이지파이브가 주축이 돼 구성된 합작법인이다. 스테이지엑스는 일각에서 우려하는 재무 건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러한 우려를 의식한 듯 스테이지엑스는 주파수 낙찰 이후 언론과 첫 만남인 미디어 데이에서도 재정적 여력을 강조했다.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는 7일 미디어 데이를 통해 "주파수 낙찰 비용 4301억원을 올해 다 납부하는 것이 아니고 10%만 납부한다"며 "자금이 충분해 납부에 전혀 문제가 없으며 유상증자를 할 경우 1000억원 이상 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테이지엑스는 고객 중심의 파격적인 요금제를 출시해 5G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8㎓ 주파수를 활용해 공연장, 병원, 공항 등 밀접 지역에서 초고속 와이파이(Wi-Fi)를 활성해나가는 것은 물론 28㎓ 주파수용 스마트폰 단말기도 출시하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통 3사의 5G 요금제는 10만원이 넘는 고가 요금제가 대부분이다.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기 위해 각종 부가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알뜰폰이 시장에서 반향을 일으켰던 이유는 이러한 이통 3사의 높은 요금제 탓도 있었다. 스테이지엑스는 이 점을 공략해 5G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스테이지엑스가 요금을 낮추고 속도를 높인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점은 환영할 일이다. 28㎓ 주파수는 고대역으로 고용량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적합하다. 해외에서는 해당 주파수를 활용한 스마트폰이 활용되고 있다. 스테이지엑스가 제대로 인프라를 구축하고 28㎓ 주파수를 활용한 단말기나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다면 이통 3사도 기존 서비스를 개선하며 방법을 찾을 수밖에 없다. 그야말로 메기 효과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 전에 체력 입증이 먼저다. 스테이지엑스 측은 재무 건전성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재원 마련 방안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서상원 대표도 미디어 데이에서 구체적인 재원 마련에 대한 질문에 "차후 사업설명회에서 밝히도록 할 것"이라면서도 "2025년 사업 출범 후 3년 뒤 흑자전환이 목표"라고 답했다.

이제는 증명의 시간이다. 스테이지엑스는 한동안 끊임없이 제기되는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꿀 수 있는 데 집중해야 할 것이다. 향후 사업설명회에서 앞서 28㎓ 주파수 활용에 실패했던 이통 3사와의 차별점, 구체적인 자금 확보 계획 등에 대해 속 시원한 발표가 나와야 한다. 스테이지엑스가 승자의 저주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길 기대해본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