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2024 100대 CEO] 제과에서 바이오까지…허인철 오리온 부회장

기사등록 : 2024-02-12 06:2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오리온 10년째 진두지휘...사상 최대 이익 달성
신세계맨서 오리온으로...재무·관리 전문가
5500억원 '바이오 빅딜' 완수...본궤도 안착은 과제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CEO의 일거수일투족은 해당 기업 임직원은 물론 시장 투자자 등 많은 이해관계자의 관심사다. CEO 반열에 오른 사람들은 누구일까. 그들의 활약상을 연중기획 시리즈로 연재한다.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 허인철 부회장의 오리온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국제 원가 상승 국면에서도 효율화에 주력, 매출 뿐 아니라 영업이익도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제과사업이 순항하자 5500억원 규모 '바이오 빅딜'도 완수했다. 올해 취임 10년차를 맞은 허인철 부회장은 제과가 아닌 미래 사업에 승부수를 던졌다. 

◆연매출 3조원 육박...영업이익 사상최대

제과기업 오리온이 '3조 클럽'을 목전에 뒀다. 오리온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한 2조9124억원을 기록했다.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5.5% 증가한 4923억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 세전이익은 6.8% 성장한 5200억원으로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이다.

이는 국내외 제과사업이 두루 성장한 결과다. 중국 위안화 약세 및 러시아 루블화 가치 폭락에도 불구하고 제품 경쟁력 강화와 적극적인 영업활동, 생산설비 확대로 수요에 대응하며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오리온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사업에 공을 들이며 매출 성장을 이어왔다.

오리온의 매출액은 2019년 2조223억원, 2020년 2조2298억원, 2021년 23555억원으로 2조원 초반대를 유지하다 2022년 2조8732억원, 2023년 2조9124억원으로 3조원대에 바짝 다가섰다.

허 부회장의 취임 첫해인 2014년(2조3276억원)과 지난해 매출을 비교하면 25% 성장한 것. 지난 10년간 강조해온 '내실 경영'이 빛을 발했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원료공급선 다변화, 글로벌 통합구매 등 제조원가 관리를 통한 효율 및 수익 중시 경영을 단행한 성과다.

지난해 오리온의 영업이익은 4923억원으로 2014년 2791억원 대비 76.3%나 올랐다. 특히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16.9%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0.7%p 올랐다.

◆삼성맨→신세계맨→오리온 수장으로

올해로 10년째 오리온의 경영 지휘봉을 잡고 있는 허 부회장은 재무·조직관리 전문가로 성장과정을 충실히 밟은 인물이다.

1960년 3월26일 경남 마산에서 태어나 마산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그는 1986년 삼성그룹에 입사해 삼성물산 관리본부 등에서 근무했다. 1997년에는 신세계그룹으로 옮겨 신세계 경영지원실에서 경리팀장과 재경 및 관리담당 상무 등을 지냈다. 2006년부터는 신세계 경영지원실 부사장으로 일했다.

2011년 5월에는 신세계그룹이 신세계와 이마트로 기업분할하는 작업을 진두지휘했다. 이후 신세계그룹 경영전략실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이듬해인 2012년 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직을 역임했다.

신세계그룹 시절 허 부회장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신임을 얻어 그룹 내 실세라는 평이 자자했다. 경영능력도 높게 평가됐다. 신세계 경영지원실장으로 있던 2008년에는 이마트의 월마트코리아 인수작업을 한 달 만에 완수하며 업계 안팎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파주프리미엄아웃렛 부지 매입, 신세계와 이마트의 인적분할, 센트럴시티 인수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역량을 인정받았다. 또 신세계그룹의 신세계, 이마트 인적분할 작업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신세계맨이었던 허 부회장은 2014년 1월 이마트 대표이사에서 돌연 사퇴했다. 이를 두고 정용진 부회장과의 갈등이 문제가 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2013년 말 그가 국정감사에 참석, 의원들의 질의에'제가 답변할 일이 아닌 것 같다'는 태도로 일관하는 바람에 정용진 부회장을 국감장에 불려나가도록 했다는 것이 소문의 골자다. 이후 이마트 대표체제가 2인으로 바뀌면서 허 부회장의 역할이 축소됐고 이듬해인 2014년 1월 신세계그룹을 떠나게 됐다.

오리온에 몸담게 된 것은 2014년 7월부터다. 2014년 오리온 부회장으로 영입돼 살림을 도맡았으며 2017년부터는 지주사인 오리온홀딩스의 대표이사직을 겸임하게 됐다.

또한 허 부회장 체제 하에서 신세계그룹 출신 인사들이 오리온에 대거 수혈된 점도 눈길을 끈다. 현재 오리온 임원 가운데 신세계 출신 인사는 9명에 달한다. 이들은 오리온의 핵심사업부인 해외사업과 신규사업, 재무, 인사 등 요직에 두루 포진돼 있다. 손발을 맞춰온 신세계 출신 인사들을 영입하면서 오리온의 체질 개선을 꾀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리온 영업이익률 업계 최고 수준...경영효율화 전문가

오리온의 영업이익률은 통상 3~10% 안팎인 국내 식품업계에서 최고 수준이다. 제과 경쟁사인 롯데제과, 해태제과는 물론 식품업체 전체로 확대해도 높다.

이는 내실 경영에 만전을 기한 허 부회장의 공로가 크다. 그는 취임 직후부터 효율적인 원가 및 재고관리에 공을 들였다. 2014년 허 부회장이 오리온에 몸담은 이후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첫 번째 성과도 '착한 포장 프로젝트'다. 불필요한 포장을 줄이고 내용물을 늘리는 방식이다. 내부 비용은 줄이면서 공장 가동률은 높이기 위한 취지다. 그 이후에도 데이터 기반 재고관리, 글로벌 통합구매 관리 등 효율화 과제를 지속 추진해왔다.

가격인상을 최소화하면서 비용을 관리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오리온은 지난 2022년 국내 주요 제품 가격을 평균 15.8% 올린 바 있다. 이는 2013년 이후 9년 만에 인상이다. 취임 이후 가격동결을 이어오다 한차례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오리온은 앞으로도 가격 동결 기조를 이어간다. 추후 원가가 안정화 되면 '제품을 중량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땅콩 등 일부 재료 원가가 들썩이고 있지만 있지만 '제품 가격 인상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5500억원 '레고켐바이오' 인수에 주가 급락...생수사업도 과제

허 부회장의 당면 과제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점찍은 '바이오사업'을 본궤도에 오르게 하는 것이다. 오리온은 지난달 5500억원을 투자해 바이오 업체인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이하 레고켐바이오)의 지분 25%를 확보하고 최대주주에 올랐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말 국내 제약·바이오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기술수출 성과를 낸 신약 개발회사다. 항체-약물 접합체(ADC) 기술과 합성신약 분야 연구개발 역량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제약바이오 사업은 연구 개발을 위해 오랜 시간과 투자가 필요한 영역이다. 기술 상업화에 성공하는 사례도 일부에 그칠 정도로 위험성이 높다. 그간 제과 사업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록해온 오리온으로서는 상당한 위험을 감수한 도전인 셈이다.

금융시장의 평가는 냉랭하다. 바이오 사업에 대한 불안정성 때문이다. 레고켐바이오 인수를 발표한 이후 오리온의 주가는 직전 11만원대에서 20% 이상 폭락해 9만원대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이 발표된 상황에서도 주가 상승은 거의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다.

생수사업의 수익성 개선도 해결 과제다. 오리온은 2016년 신성장동력으로 생수 브랜드 '제주용암수'를 내놓았지만 매년 저조한 성적을 내고 있다. 2018년 1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으며 2022년 40억원대로 손실이 확대됐다. 이와 관련 오리온은 올해 제주용암수의 국내 판매 채널 다각화에 만전을 기하고 중국 등 해외 수출 확대를 통해 외형 성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romeo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