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중국

中, 증시 수장 전격 교체...친시장 인물에 총리 발탁설까지

기사등록 : 2024-02-08 08:0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베이징=뉴스핌] 조용성 특파원 = 7일 저녁 중국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수장을 전격 교체했다. 신임 증감위 주석은 친시장적인 인물로 평가된다. 최근 폭락을 겪었던 중국 증시 상황을 반영해 중국이 투자자들에게 시장 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은 7일 우칭(吳清)을 증감위 서기와 주석에 임명했으며, 이후이만(易會滿) 전 서기 겸 주석의 직무를 면직처리했다고 중국 신화사가 전했다.

이번에 해임된 이후이만 전 주석은 정통 은행원 출신으로 중국 공상은행 회장까지 올라갔던 인물이다. 공상은행 회장을 역임한 후 2019년 1월에 증감위 주석에 취임했다.

신임 우칭 주석은 국가계획위원회, 국무원 증권위원회, 증감회 등에서 증권업무를 두루 거쳤다. 2010년부터 줄곧 상하이 시정부에서 근무했다. 상하이에서 상하이증권거래소 이사장, 장장(張江)하에테크센터 주임, 상하이시 부서기 등을 지냈다.

은행 출신인 전임자와는 달리 증권 업무에 대해 잘 아는데다 중국에서 가장 시장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상하이 시정부에서 오랜기간 일했다는 점에서, 우칭 신임 주석은 시장친화적인 인물로 평가받는다. 특히 리창(李强) 총리와 상하이시에서 함께 손발을 맞췄던 만큼 리창 총리의 발탁인사라는 평가도 나온다.

갑작스런 이번 인사의 배경으로는 최근 중국 증시 폭락이 지목된다. 올해 초 하락을 지속하던 중국 증시는 지난 5일 일제히 폭락하며 중국 사회에 충격을 줬다. 당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오전장에 2635.09까지 하락했다. 이는 2019년 2월 이후 최근 5년만의 최저점이다. 전체 증시 4743개 종목 중 1000개 종목 이상이 하한가를 기록했다. 이후 중국은 증감회 뿐만 아닌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차원에서의 증시 안정책이 쏟아졌으며, 현재는 반등에 성공한 상황이다.

이후이만 전 주석의 공과와는 별개로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증감위 주석의 교체가 필요했다는 것이 시장 반응이다. 특히 신임 증감위 주석이 시장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고, 중국 언론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는 만큼 시장에 긍정적인 시그널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우칭 신임 증감회 주석 [사진=제일재경신문 캡쳐]

ys174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