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Tech 스토리] 2025년 상용화 앞둔 목적기반차량(PBV)

기사등록 : 2024-02-11 10: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올해 기점 바이 와이어·스케이트보드플랫폼 상용화
상부구조 설계 자유 높여 규모의 경제 가능
기아 "2030년 PBV 350만대·전기 PBV 150만대 전망"

기업들의 신기술 개발은 지속가능한 경영의 핵심입니다.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들은 신기술 개발에 여념이 없습니다. 기술 진화는 결국 인간 삶을 바꿀 혁신적인 제품 탄생을 의미합니다. 기술을 알면 우리 일상의 미래를 점쳐볼 수 있습니다. 각종 미디어에 등장하지만 독자들에게 아직은 낯선 기술 용어들. 그래서 뉴스핌에서는 'Tech 스토리'라는 고정 꼭지를 만들었습니다. 산업부 기자들이 매주 일요일마다 기업들의 '힙(hip)' 한 기술 이야기를 술술~ 풀어 독자들에게 전달합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낮에는 채소와 과일 판매점으로, 도시의 광장에서는 커피숍이나 푸드트럭이 되거나 밤에는 바가 되거나 DJ부스도 된다".

고객의 니즈에 따라 형태를 바꿔 나가는 목적기반차량(PBV)의 상용화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기아는 오는 2025년 첫 중형 PBV인 PV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합니다.

2025년 상용화 예정인 기아의 PBV PB5. [사진= 기아]

송호성 기아 사장은 CES 2024에서 기자들과 만나 2030년 글로벌 전체 PBV 시장은 350만대, 전기 PBV 시장은 15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2030년까지 전기 PBV 30만대를 판매해 시장 점유율 20%를 확보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일본 토요타 역시 지난해 11월 도쿄모빌리티쇼에서 PBV 콘셉트 모델 '카요이바코'를 공개했습니다. 토요타는 '카요이바코'의 성능이나 재원 등을 공개되지 않았지만, 3990mm의 전장과 1790mm의 전폭, 1855mm의 전고로 박스카 형태를 통해 넓은 실내 공간 활용에 최적화한 구조였습니다.

PBV가 이처럼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은 전기차를 활용해 PBV의 경제성을 높일 여러 기술의 상용화가 다가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7일 공개한 'PBV, 머지않은 성장 변곡점'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 와이어(by-Wire) 시스템'과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이 대표적입니다.

바이 와이어 시스템은 조향과 제동 등에서 기계적 연결을 전기적 구성 요소로 대체하는 기술입니다. 운전대와 바퀴 사이의 연결 부품을 없애면서 차량 공간을 넓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은 주행 관련 서브 시스템을 모듈화해 차체 하부 또는 차대에 통합하는 기술을 의미하는데 평평한 차체 바닥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토요타의 카요이바코 [사진=토요타 자동차]

더욱이 바이 와이어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이용하면 차량 상부 구조의 설계 자유도를 크게 높일 수가 있게 돼 PBV의 규모의 경제 달성이 가능합니다.

보고서는 "하중 분포 조정, 구조 강성 확보 등의 제약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개념적으로 주행 관련 시스템이 차량의 상부 구조에 가하는 설계적 제약이 크게 완화돼 승객 및 화물 공간을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같은 하부 시스템을 여러 모델에 적용하면 부품 공용화를 통해 비용 절감을 할 수도 있습니다.

더욱이 상부 공간의 모듈화까지 병행될 경우 승객용 PBV는 승객 공간의 노후와 진부화로 선호도가 떨어질 경우 상부 공간 일부만 개별적으로 쉽게 교체할 수 있게 되는 것도 장점입니다.

주요 업체는 올해를 기점으로 바이 와이어 및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의 상용화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기아는 현대모비스의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e-CCPM을 탑재해 2025년 출시 예정이며, 중국 CATL은 바이 와이어 시스템을 구현한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CIIC를 올해 3분기부터 양산할 예정입니다. 중국 Neta 등에서 CIIC 기반 차량을 생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토요타는 지난 2020년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인 e-Palette를 공개한 바 있으며, 올해 말까지 Steer-by-Wire를 토요타 bZ4x, Lexus RZ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이처럼 올해를 기점으로 많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에서 이같은 기술의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어서 PBV 시장의 본격적인 성장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낮에는 차에서 사무를 보고, 많은 물건을 싣고 달리는 화물용으로 쓰며, 밤에는 바(BAR)나 음식을 만드는 공간으로, 때로는 주말에 캠핑을 위해 달리는 캠핑카로서의 기능을 하는 다양하고 똑똑한 차량이 곧 우리 앞에 나타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