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아이오닉 650만원, 테슬라 260만원…전기차 보조금 많이 받는 차는

기사등록 : 2024-02-11 07:1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5500만원·NCM 배터리·주행거리 500km 이상 등 세분화
아이오닉 구매가 4610만원·테슬라 5442만원 예상

[서울=뉴스핌] 조수빈 기자 = 올해 전기차 보조금을 가장 많이 받으려면 5500만원 이하의 전기 승용차이면서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를 사용하며 주행 가능거리가 길고 충전속도가 빠른 차량을 골라야 한다.

현대차의 아이오닉6 롱레인지는 650만원 전부를, 가성비 모델로 인기를 끌었던 테슬라의 모델 Y 후륜구동은 지난해보다 절반 정도 깎인 260만원 가량을 지원 받을 수 있게 된다. 

11일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보조금을 전액 받을 수 있는 전기차 가격은 5500만원. 지난해보다 200만원 낮아졌다. 중대형 기준 전기 승용차에 지급되는 국비 보조금 최대치도 지난해 대비 30만원 줄어든 650만원이다. 이는 각 기준을 최대한으로 만족해야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이며 지자체 보조금은 별도로 받을 수 있다. 지자체별 보조금은 차이가 있다. 지난해 기준 최저 180만원(서울)에서 최고 1150만원(경남)이었다.

한국은 중국과 달리 소비자에게 보조금이 주어지는 형태라 보조금에 따른 소비자의 가격 체감이 큰 편이다. 특히 성능 보조금이 중대형 기준 100만원이 줄어들면서 소비자들의 전기차 고르기가 까다로워졌다.

◆테슬라·토레스 EVX·코나 EV 지원금 깎인다

개편안의 핵심은 주행 성능이 좋고 충전 속도가 빠르며 배터리의 재활용 가치가 높은 차량에 지원금을 더 주겠다는 것이다. 이에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시장에 진출한 일부 수입 전기차와 국산 전기차 제조사에는 보조금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대표적으론 테슬라의 모델 Y, KG모빌리티의 토레스 EVX, 현대자동차의 코나 EV 등이 꼽힌다. 

보조금 최고액인 650만원은 1회 충전 시 주행가능 거리와 충전속도, 배터리 효율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그간 중·대형 차량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450㎞만 넘어도 보조금을 더 받을 수 있었다. 올해부터는 500㎞가 넘어야 한다. 충전 속도가 빠른 차량 구매 시 최대 30만원의 혜택(인센티브)을 제공받고, 차량정보수집장치(OBDⅡ) 탑재차량 구매 시 배터리안전보조금(20만원)도 지급받을 수 있다.

변수로 작용하는 것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다. 이번 개편안에는 배터리 에너지밀도와 재활용성을 반영해 배터리셀의 에너지 밀도가 리터당 500Wh를 넘어야 보조금이 유지된다. 배터리 재활용 측면에서는 배터리에서 나오는 1㎏당 유가금속의 가격을 따져 금속 가격이 높을수록 보조금을 더 많이 준다.

LFP 배터리는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보다 생산 비용이 약 30% 저렴해 원가 절감을 위해 많은 전기차 제조사들이 활용하던 배터리다. 생산 비용은 저렴하지만 주행거리나 재활용시 가치 측면에선 NCM 배터리를 이길 수 없다. 같은 용량을 비교해봤을 때 LFP 배터리의 회수 금속 가치는 NCM 배터리의 25~3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행거리도 NCM 배터리가 더 길다.

LFP 배터리는 중국 기업인 BYD, CATL이 주력 생산하고 있다. 국내 차 중에선 KG모빌리티의 토레스 EVX, 현대자동차의 코나 EV 등이 영향권에 들어간다. 올해 출시 예정인 기아의 EV5, 볼보의 EX30도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테슬라는 산출방식에 따라 배터리안전보조금과 보급목표이행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LFP 배터리 탑재로 배터리효율계수, 배터리환경성계수에서도 불리한 평가를 받을 확률이 높다. OBDⅡ도 탑재돼 있지 않고 테슬라 충전기 역시 환경부가 요구하는 환경친화적 표준 급속 충전기인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 예상 국고 보조금은 약 257만원 선으로 최종 구매가는 5442만원 내외다. 

반면 현대차 아이오닉6 롱레인지 모델은 올해 바뀐 보조금 기준으로 최대 650만원까지 지원받아 실구매가는 4610만원이 된다. 

아이오닉 6 롱레인지. [사진=현대차]

◆업계 가격 인하 검토…폭스바겐 ID.4 가격 인하 완료 

업계는 가격 인하를 우선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보조금 전액 지급 기준에 맞춰 가격을 하향 조정하는 것이다. 

이미 가격 인하를 했거나 논의에 들어간 차량도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ID.4 'Pro Lite' 트림 가격을 기존 5690만원에서 5490만원으로 200만원 인하했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개편 방안에 적극 동참하고 고객이 최대한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폴스타코리아는 '폴스타2 롱레인지 싱글모터(MY24)'의 국내 가격을 보조금 상한선에 맞춰 5500만원 미만으로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가격은 5590만원이다.

업계에서 주목하는 것은 테슬라의 가격 인하 방침이다. 테슬라는 지난해 9월 중국 CATL의 LFP 배터리를 탑재한 모델Y 후륜구동(RWD) 모델을 5699만원에 출시했다. 보조금 100%를 받을 수 있는 전기차 가격 기준인 5700만원 미만 조건을 충족하면서 지난해에만 국내 전체 전기차 판매량(16만2593대)의 8.5%인 1만3885대가 팔렸다.

다만 가격을 인하하더라도 배터리, 주행거리는 바로 교체할 수 없는 기능이기 때문에 테슬라가 가격 인하 정책을 유의미하게 볼 지는 미지수다. 

bean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