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삼성 갤럭시 앞서고 애플 아이폰 추격…'스마트폰 AI 전쟁' 본격화

기사등록 : 2024-02-12 07: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온디바이스 AI 탑재한 갤S24 시리즈, 121만대 사전판매
애플, iOS18에 AI 탑재 전망...챗봇 애플GPT 구축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삼성전자의 갤럭시S24가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시장에도 AI(인공지능)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갤럭시S24의 흥행과 함께 애플도 다음 운영체제인 iOS 18에 생성형 AI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출시된 갤럭시S24 시리즈는 121만대가 사전판매되며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이미 글로벌 시장에는 생성형 AI가 탑재된 구글 픽셀폰이 출시돼 있다. AI를 사용해 사진 속 피사체의 위치를 바꿀 수도 있다. 하지만 픽셀폰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3%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4시리즈가 사실상 대규모로 공급되는 본격적인 AI 탑재 스마트폰인 셈이다.

갤럭시S24의 특징은 네트워크 없이 기기 자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온디바이스 AI다. 삼성전자는 자체 거대언어모델(LLM)인 '가우스' 일부 기능을 경량화해 갤럭시 AI를 완성했다. 갤럭시S24 시리즈에 적용된 온디바이스 AI는 음성인식, 번역, 음성합성, LLM 등 6개의 기술을 주축으로 한다.

삼성전자도 이를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홍대 삼성스토어에서는 음성 통역 기능을 이용해 외국인과 다른 언어로 통화를 시연하기도 했다. 생성형 AI 편집은 AI를 활용해 사진을 편집하는 기술이다. 사진의 밝기를 조정하고 특정 피사체를 지운 다음에 배경을 채워 넣을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4를 시작으로 기존에 출시된 스마트폰에도 OS 업데이트를 통해 AI 기능을 지원한다. 우선 갤럭시S23과 갤럭시Z플립5, 갤럭시Z폴드5 등에서도 갤럭시 AI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갤럭시S24 시리즈가 쏘아올린 AI 탑재 스마트폰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AI탑재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대를 넘길 예정이다. 역시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말 AI 스마트폰 출하량이 2억95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2027년에는 5억대를 넘어서고 전체 스마트폰 중 40%가 AI 탑재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의 AI 스마트폰 출시에 애플도 차기 운영체제인 iOS18에 생성형 AI를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iOS18은 오는 6월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공개 예정이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차기 iOS에 생성형 AI를 적용한 음성인식 비서 '시리'를 탑재한다.

애플은 자체 LLM 에이젝스(Ajax)를 개발해 챗봇인 애플GPT를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이를 시리, 아이메시지(iMessage), 애플뮤직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미래를 만들어갈 기술에 지속 투자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AI가 포함된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은 공격적으로 AI 스타트업을 인수하고 있다. 피치북에 따르면 애플은 경쟁업체에 비해 더욱 공격적으로 AI 스타트업을 인수해 왔다. 애플이 인수한 AI 스타트업은 2017년 이후 21곳에 달한다.

여기에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업체와 구글과 MS도 AI를 활용한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힘쓰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1분기 갤럭시 S24 판매량은 전작 대비 66% 증가할 것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4는 전 세계 첫 메이저 온디바이스 AI폰으로 신규 구매 수요를 자극할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