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인천

설날 식당서 쓰러진 80대…간호사 손님 응급 처치 위기 모면

기사등록 : 2024-02-11 11:0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설날 저녁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식사 중 쓰러진 80대 노인이 옆에 있던 간호사의 응급처치로 위기를 모면했다.

119 구급 차량

1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0분께 부평구 십정동 음식점에서 A(83)씨가 식사 도중 갑자기 쓰러졌다.

마침 같은 곳에서 식사를 하던 서울 모 병원 소속 간호사는 곧바로 A씨에게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했다.

A씨는 잠시 뒤 의식을 되찾았으며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한때 심정지 상태였던 A씨는 간호사의 신속한 응급처치로 의식을 되찾고 위기를 넘겼다"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