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글로벌

트럼프, 나토에 "돈 안 내면 방어 못 해...러 공격 부추길 것"

기사등록 : 2024-02-12 05:3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 공화당 유력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이라도 돈을 내지 않는다면 러시아가 공격하도록 부추길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열린 대선 후보 경선 유세에서 지난 나토회의 중 한 동맹국 원수와의 대화를 언급하며 동맹국들이 자국 안보를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어느 큰 나라의 대통령 중 한 사람이 (당시 회의에서) 일어나 내게 말하길 '만약 우리가 (나토) 분담금을 내지 않은 상태에서 러시아의 공격을 받는다면 미국이 우릴 보호해 주겠는지'라고 묻길래 '돈 안내고 채무 불이행 상황이라면 (미국이) 보호해주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러시아가 원하는 대로 (공격) 하라고 부추길 것이라고 답했다"면서 분담금을 내는 것을 강조했다.

그는 재임 당시 유럽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분담률이 미국보다 낮다고 불만을 제기하면서 '나토 탈퇴'까지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의 이번 발언에 앤드루 베이츠 백악관 부대변인은 성명에서 "사람을 죽이려 드는 정권이 우리의 가장 가까운 동맹국을 침략하도록 장려하는 것은 끔찍하고 정신 나간 일이며, 미국의 안보, 세계 안정, 미국의 국내 경제를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즉각 비난했다.

그는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을 촉구하고 혼란을 조장하기보다는 계속해서 미국의 리더십을 강화하고 국가 안보 이익을 옹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