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정치

조국, 오늘 노무현 참배·문재인 예방…13일 총선 입장 밝힌다

기사등록 : 2024-02-12 09:4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4월 10일, 후진 국회 막는 시작돼야" 사실상 출마 선언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2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뒤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후 5시 경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라며 "이에 앞서 오후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다"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13일 고향 부산을 찾아 선산에 들러 선친께 인사한 후 오후 이번 총선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호형 기자 = '자녀 입시 비리·감찰 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2심 선고 공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후 법원 입구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4.02.08 leemario@newspim.com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오는 4월 10일은 민주주의 퇴행과 대한민국의 후진 국회를 막는 시작이 돼야 한다"라며 "저의 작은 힘도 이제 그 길에 보태려 한다"고 사실상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지금 저는 5년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받았을 때보다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후보자로 지명받은 이후 저로 인해 국민들이 받은 상처에 대한 책임감만큼이나, 뭐라도 해야한다는 의무감에 다시 국민들 앞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일방적인 폭주와 무능, 무책임을 바로 잡는데 제 모든 힘을 보태는 것으로 국민들께 끝없는 사과를 하려 한다"며 "검찰 집단의 횡포를 누구보다 온 몸으로 겪은 사람으로, 어떤 어려움과 고난이 닥쳐 온다 해도 회피하거나 숨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국민에 의해 움직일수 있도록, 정부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저의 모든 힘을 다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설 연휴 기간 동안 숙고의 시간을 가지고 머지않은 시간에 구체적인 행보에 대해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