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대구·경북

하회별신굿탈놀이, 이탈리아 베네치아 카니발서 탈춤 신명판 펼쳐

기사등록 : 2024-02-12 11:0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권기창 안동시장, 베네치아 시장 등 간담회...'세계유산도시 안동' 진수 홍보전

[안동=뉴스핌] 남효선 기자 = 하회별신굿탈놀이가 12~13일 이탈리아 최대 축제인 베네치아 카니발에서 우리나라 신탈춤 신명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하회별신굿탈놀이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며 베네치아 카니발 국제협회의 공식 초청을 받아 성사된 것으로 지난 2023년에 이어 두 번째 공연이다.

권기창 안동시장도 이 기간 이탈리아에서 세계유산도시 안동의 진수를 알린다.

 

 

경북 안동의 하회별신굿탈놀이가 12~13일 이탈리아 최대 축제인 베네치아 카니발에서 우리나라 신탈춤 신명을 선보인다. 사진은 지난 9일 실베스트로 광장에서 펼친 하회별신굿탈놀이 시연.[사진=안동시] 2024.02.12 nulcheon@newspim.com

권 시장을 비롯한 안동시 참가단은 축제 참가에 앞서 하회별신굿탈놀이 보존회와 함께 이탈리아 로마에 도착해 지난 9일 실베스트로 광장에서 로마 관광객들 대상으로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을 시연했다.

이어 이성호 주이탈리아 한국대사와 전예진 주이탈리아 한국문화원장을 만나 안동의 우수한 문화와 세계유산 3대 카테고리 보유를 적극 알리고 9월에 열리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과 10월에 열리는 인문가치포럼 관련 다양한 정보를 공유, 이탈리아에서도 안동을 찾아 줄 것을 당부했다.

또 11일에는 베네치아 시의회 파올라 마르(Paola Mar) 문화위원장과 마시모 안드레올리(Massimo Andreoli) 카니발 축제위원장을 만나 안동이 명실상부한 세계유산도시임을 강조하고, 문화관광 교류 확대 등을 논의했다.

이와함께 오는 9월 안동에서 열리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 베네치아 카니발 축제의 가면 공연단이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탈리아 문화 와교에 나선 권기창 안동시장이 지난 9일 이탈리아 실베스트로 광장에서 펼친 하회별신굿탈놀이 시연에서 이탈리아 문화 관련 기관 단체장들과 탈춤시나위를 추고 있다.[사진=안동시]2024.02.12 nulcheon@newspim.com

권 시장은 또 12일, 베네치아시 루이지 브루나로(Luigi Brugnaro) 시장을 만나 상호 간 문화․관광, 인적․물적 자원의 지속적인 교류 증진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한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안동의 관광 자원과 세계문화유산 등 안동의 관광 잠재력과 성공 사례를 소개하고 베네치아 카니발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할 예정이다.

또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대표하는 가면 공연단의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참가를 요청하고, 안동시의 창의도시 지정(민속공예)과 관련해 우수한 공예 분야 자원을 가진 베네치아와 네트워크 구축에 대한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대한민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을 기념하며, 이탈리아 최대 축제인 베네치아 카니발 축제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공연하게 된 것은 안동의 세계유산도시로서의 위상을 알리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안동의 우수한 문화관광 자원을 보존하고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발굴을 통해 전 세계인과 문화유산 가치를 향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