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설명절 말레이 간 이재용 "위축되지 말고 담대한 투자해야"

기사등록 : 2024-02-12 13: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삼성SDI 배터리 공장 방문...주재원과 함께 저녁식사
쿠알라룸푸르 현지시장 반응 살펴...직원들과 간담회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삼성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올해 첫 해외 출장지로 9일 말레이시아 스름반(Seremban)을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하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한 뒤 11일 귀국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회장은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SDI 배터리 1공장 생산현장 및 2공장 건설현장을 살펴봤다. 현재 1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삼성SDI는 향후 크게 성장할 원형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부터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9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말레이시아 스름반 SDI 생산법인에 도착했다. [사진=삼성전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건설하는 2공장은 2025년 최종 완공될 예정이며, 2024년부터 '프라이맥스(PRiMX) 21700' 원형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지름 21mm, 높이 70mm 규격의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는 전동공구,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제품에 탑재되고 있다.

1991년 설립된 스름반 공장은 삼성SDI 최초의 해외 법인으로, 초기에는 브라운관을 제조하다가 2012년부터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이 회장은 최윤호 사장 등 삼성SDI 경영진과 함께 스름반 배터리공장을 점검한 뒤 SDI 주재원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이재용 회장은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 며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말자,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삼성SDI는 2023년 매출 22조7000억원, 영업이익 1조6000억원을 달성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지만 최근 전동공구, 전기차 글로벌 시장 성장 둔화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말레이시아 스름반 SDI 생산법인 2공장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단기적인 시장 정체에도 불구하고 삼성SDI는 미래를 위한 투자를 차질 없이 실행하고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10일 이재용 회장은 말레이시아 최대 도시인 수도 쿠알라룸푸르(Kuala Lumpur)에서 현지 시장 반응을 살폈다.

이재용 회장은 전자와 말레이시아 유통기업 '센헹(Senheng')이 2022년 함께 만든 동남아 최대 매장을 찾아 전략 IT 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직접 살펴봤다. 이 회장은 또 명절에도 묵묵히 헌신적으로 일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등 삼성 관계사 주재원 20여명이 참석했음

이재용 회장은 직원들에게 새해 덕담을 한 뒤 모든 참석자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직원은 "생각지도 못했던 깜짝 격려 덕분에 힘이 난다"며 "가족들도 자랑스러워했다"며 즐거워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