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정치

김은혜 전 수석 "'내가 살 집' 누가 지켜줄 것인가, 정답은 국힘"

기사등록 : 2024-02-12 15:0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민주당, 국민의힘인척 표리부동 언행 일삼아"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10 총선에서 경기 성남시분당을에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12일 "앞으로 '내가 살 집'을 누가 가져다줄 것인가. 누가 내 집을 앞으로도 지켜줄 것인가. 정답은 명확하게 국민의힘"이라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 명절 국민들과 소통하며 많은 이야기를 듣고 있다"라며 "그중 단연코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바로, '내가 살 집'에 대한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양윤모 기자 = 김은혜 분당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국민의힘)가 2일 분당을 선거구에 국민의힘 총선 후보로 공천을 신청했다. 김 예비후보는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찾아 공천 신청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만나 "분당주민과의 약속을 완성하기 위해 공천 신청을 한다"라며 "분당을 전국에서 가장 많은 재건축 선도지구가 지정되는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민주당이 정부의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를 '총선용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하는 논평을 낸 것에 대해서는 "앞뒤가 너무 다르지 않나"라며 "중앙에선 재건축에 대해 비난하고 지역에선 마치 자신들이 재건축을 주도할 것처럼 이야기한다"라고 지적했다. 2024.02.02 yym58@newspim.com

김 전 수석은 "서울을 비롯한 5개 1기 신도시에서 촉발된 재건축 이슈는 수도권 2000만 표심을 좌지우지할 국민적 평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서울시장 시절, 낡은 주택에 벽화를 그리던 도시재생사업과 오세훈 현 시장의 속도감 있는 재건축 사업인 '신속통합기획'"이라며 "공시가격을 억지로 올려 부동산 세금폭탄을 만든 정권과 공시가격을 내려서 부동산 세금을 낮춘 정권. 안전진단 면제 등 대대적인 재건축 규제완화를 발표한 정권과 이를 포퓰리즘이라며 격렬하게 반대하는 정당"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아무리 '민주당'이 '국민의힘' 인척 표리부동(表裏不同) 한 언행을 일삼고 있지만 부동산을 가진 자와 가지지 못한 자를 갈라치고 각종 규제와 징벌적 세금폭탄을 투하했던 것은 국민들의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을 트라우마로 남아있다"라며 "긴 말이 필요하지 않다. 국민의힘 정부와 민주당 정부 간 재건축에 대한 성과가 얼마나 다른지 쉽게 보여주는 기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