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글로벌

핀란드 나토 가입 후 첫 대통령에 스투브 전 총리 당선

기사등록 : 2024-02-12 15: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결선 투표서 하비스토 녹색당 의원 누르고 승리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이후 처음으로 치러진 핀란드 대통령 선거에서 중도우파 성향의 알렉산데르 스투브 전 총리가 당선됐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은 핀란드 대통령 선거 결선 투표에서 제1당 국민연합당 후보인 알렉산데르 스투브(55) 전 총리가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핀란드 헬싱키 시청에 있는 국기 [사진=블룸버그]

핀란드 공영방송 YLE는 이날 개표가 거의 끝나가는 단계에서 스투브 전 총리가 51.4%의 득표율로 48.6%의 하비스토 녹색당 의원을 간발의 차로 누르고 승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발표했다.

스투브 전 총리는 지난 2014∼2015년 총리를 지낸 뒤 세계 최대의 국제 공공은행인 유럽투자은행(EIB) 부총재, 유럽대학연구소(EUI) 교수직을 거쳐 이번에 정계로 복귀했다.

중도우파로 분류되는 국민연합당은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제1당을 차지한 뒤 극우 핀란드인당 등과 함께 우파 연립정부를 꾸렸다.

신임 대통령은 임기 6년간 국가 원수로 정부와 협력해 외교·안보 정책을 관리하고 군 통수권자 역할도 한다.

핀란드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후 오랜 중립노선을 폐기하고 나토에 합류했다. 국경을 맞대고 있는 러시아는 달라진 외교 환경에서 가장 큰 위협으로 꼽힌다.

2012년부터 두 차례 당선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은 3선 금지 규정에 따라 이번 대선에 출마하지 않았으며 다음 달 퇴임한다.

나나스퇴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관계가 긴밀해 '푸틴과 속삭이는 사람'(Putin Whisperer)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달 28일 치러진 대선에서는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았고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이날 결선투표를 진행했다.

당시 스투브의 득표율은 27.2%, 하비스토의 득표율은 25.8%였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