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스포츠

캔자스시티, 2년 연속 슈퍼볼 우승... 마홈스 MVP

기사등록 : 2024-02-12 15: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샌프란시스코와 연장 접전끝 25-22... 통산 4번째 정상에
팝스타 스위프트, 日공연후 곧바로 날아가 남친 켈시 응원
어셔, 13분간 하프타임쇼... 광고단가 30초당 93억원 달해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2년 연속 슈퍼볼 우승에 '터치다운'했다.

캔자스시티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8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25-22로 역전승, 통산 4번째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캔자스시티는 2004∼2005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이후 19년 만에 2년 연속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아울러 최근 5년 가운데 4차례 슈퍼볼에 진출했고 그중 3번이나 우승했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캔자스시티 주장 켈시가 12일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2024.2.12 psoq1337@newspim.com

반면 1994년이 마지막 슈퍼볼 우승인 샌프란시스코는 29년 만에 정상 탈환이자 NFL 역대 최다인 통산 6회 우승의 꿈이 좌절됐다. 샌프란시스코는 2020년 슈퍼볼에서 캔자스시티에 20-31로 패배한 데 이어 4년 만의 리턴 매치에서 고배를 들었다.

캔자스시티 우승의 일등 공신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는 MVP 트로피를 안았다. 현역 최고의 쿼터백으로 인정받는 마홈스는 이날 46개 패스를 시도해 34차례나 성공하면서 333야드를 이끌었다. 연장 종료 직전 절묘한 패스로 터치다운을 만들어냈다.

이번이 세 번째 슈퍼볼 우승인 마홈스는 모두 MVP에 선정됐다. 2020년 캔자스시티와 10년 총액 5억300만 달러라는 당시 역대 최대 계약을 맺은 마홈스는 30살이 되기도 전에 슈퍼볼 우승을 세 차례나 이룬 역대 3번째 기록을 세웠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캔자스시티 쿼터백 마홈스가 12일 가족과 함께  슈퍼볼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2024.2.12 psoq1337@newspim.com

캔자스시티 '창'과 샌프란시스코 '방패'의 대결로 관심이 모아진 결승전에서 두 팀은 19-19로 정규 시간에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흘렀다. 슈퍼볼 연장전은 15분의 제한 시간이 있지만 한 번씩 공격을 주고받아 더 많은 점수를 낸 팀이 승리한다.

선공에 나선 샌프란시스코는 필드골로 3점을 얻었다. 19-22로 끌려가던 캔자스시티는 공격권을 빼앗기면 상대에 우승 반지를 넘겨줄 위기에 몰렸다. 강한 어깨뿐만 아니라 빠른 발까지 갖춘 마홈스는 직접 공을 들고 뛰는 강수를 뒀다. 연장 종료 6분 5초를 남겨놓고 감행한 4번째 공격 시도에서 슬라이딩으로 8야드를 전진해 분위기를 바꿨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연인' 타이트 엔드 트래비스 켈시도 경기 막판 덤프트럭같은 돌진으로 상대 골문에 한 발짝 다가섰다. 마홈스는 와이드 리시버 미콜 하드먼에게 터치다운 패스를 전달해 '백투백' 우승을 찍었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12일 열린 슈퍼볼을 지켜보고 있다. 2024.2.12 psoq1337@newspim.com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12일 캔자스시티 주장 켈시와 진한 키스를 나누고 있다. 2024.2.12 psoq1337@newspim.com

이날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는 경기장을 직접 찾아 캔자스시티 우승을 지켜봤다. 스위프트는 켈시의 활약을 보기 위해 일본 공연을 마치자마자 전용기를 타고 곧바로 라스베이거스로 날아왔다. 긴장한 눈빛으로 관전한 스위프트는 캔자스시티의 승리가 확정되자 펄쩍 뛰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 후 시상식장까지 내려와 켈시와 뜨거운 포옹과 키스를 나눴다.

이날 슈퍼볼의 하프타임쇼는 'R&B 황제'로 불리는 어셔가 맡았다. 어셔는 약 13분 정도의 짧은 시간에도 미국 음악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는 공연을 펼쳐 큰 박수를 받았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 =뉴스핌] 박상욱 기자 = 어셔가 12일 슈퍼볼 하프타임쇼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24.2.12 psoq1337@newspim.com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은 스포츠 자본주의 꽃으로 불린다. 미국에서 연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프로스포츠다. 올해 슈퍼볼은 약 1억1510만명이 시청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광고 단가는 초당 2억8000만원을 넘나들었다. 올해 슈퍼볼 광고 단가는 30초당 700만 달러(약 93억 원)에 이른다.

psoq133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