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골프

[PGA] 하루 32개홀 돌아... 테일러, 피닉스오픈 역전 우승

기사등록 : 2024-02-12 15:5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잔여 3라운드에 연장전까지 치러... 호프먼에 3타차 역전
김시우 공동 12위·김주형 공동 17위·김성현 공동 28위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닉 테일러(35·캐나다)가 마지막날 32개 홀을 뛰며 3타차 역전 우승을 일궜다.

테일러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 스코츠데일(파71·726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WM 피닉스오픈(총상금 88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몰아 쳐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테일러는 찰리 호프먼(47·미국)과 동타를 이뤄 연장전으로 향했다.

닉 테일러가 12일 열린 PGA 투어 WM 피닉스오픈 최종일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 PGA]

18번 홀(파4)에서 열린 1차 연장전에서 두 선수는 나란히 버디를 낚아 승부는 2차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2차 연장에서 호프먼은 티샷을 페어웨이 왼쪽 벙커에 빠트렸다. 테일러는 오른쪽으로 벗어난 티샷이 벙커에서 튕겨 나와 러프에 떨어졌다. 호프먼은 간신히 공을 그린에 올려 8.6m짜리 버디 퍼트를 놓쳤고 테일러는 3.5m 버디 퍼트를 홀컵에 떨어뜨려 캐나다 선수로는 56년 만에 이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158만4000달러(약 21억원)다.

테일러는 지난해 6월 RBC 캐나다오픈 이후 8개월 만에 우승이자 개인 통산 4승을 올렸다. 테일러는 캐나다 오픈 우승 당시 캐나다 선수로서 69년 만에 정상에 오르며 캐나다의 숙원을 풀었다. 호프먼은 2016년 4월 발레로 텍사스오픈 이후 약 8년 만의 우승을 놓쳤다.

테일러는 악천후로 전날 3라운드 6번 홀까지만 마쳤다. 최종일인 이날 3라운드 잔여 12개 홀, 4라운드 18개 홀, 연장 2개 홀을 합쳐 32개 홀을 돌아 우승컵을 안았다. 테일러는 "꽤 힘든 라운드였다. 마무리는 정말 꿈 같았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닉 테일러가 12일 열린 PGA 투어 WM 피닉스오픈 최종일 연장전에서 버디 퍼트를 넣고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사진 = PGA]

피닉스오픈은 갤러리의 고성과 음주가 허용돼 골프 해방구'로 불린다. 3라운드가 치러진 전날 2만명을 수용하는 스탠드가 마련돼 '콜로세움'이란 별칭이 붙은 16번 홀(파3)에서 갤러리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주최측은 술 판매를 중단했지만 일부 갤러리가 "맥주를 달라"고 고함을 지르고 벙커에 난입해 안전요원과 충돌이 벌어지며 진행에 차질을 불렀다.

이 대회 3연패를 노렸던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는 샘 번스(이상 미국)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 선수 중에선 김시우가 공동 12위에 올랐고 김주형은 공동 17위, 김성현은 공동 28위에 자리했다. 안병훈과 임성재는 나란히 공동 66위에 그쳤다.

psoq133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