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사회

중대본 "전국 대설·강풍에 항공기 67편·여객선 60척 결항"

기사등록 : 2024-02-22 10:3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강원 동해안·경북 북동 산간…최고 30cm 눈 더 내릴듯

[세종=뉴스핌] 김보영 기자 = 중부지역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항공기와 여객선 운행이 통제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2일 오전 6시 기준 항공기 67편과 44개 항로 여객선 60척이 대설·풍랑으로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전날 많은 눈이 내려 서울지역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22일 오전 서울 서부간선도로에서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2024.02.22 pangbin@newspim.com

도로는 경북 2곳·강원 1곳이 대설로 통제가 이뤄지고 있으며 북한산, 설악산 등 국립공원 8곳 탐방로 238개 탐방로도 진입이 금지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강원·경북에 대설 경보가, 서울·인천·세종·경기·강원·충북·충남·경북·울릉도·독도에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졌다. 경남에는 대설 예비 경보가 발령됐다.

최근 3시간동안 신적설량은 강원 인제 조침령 5.5㎝, 강원 강릉 5.3㎝, 서울 관악 4.7㎝, 경기 과천 4.4㎝, 경북 영양 3.5㎝순이다. 23일까지 강원 산간에 최고 30cm,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동 산간에 최고 15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은 강원도 영동 지역에 내려진 대설 특보가 수도권 등 중부 지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전날 오후 8시 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대설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kbo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