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인천

유정복 인천시장, 백령도 찾아 필수·응급의료체계 점검

기사등록 : 2024-02-28 16:0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유정복 인천시장이 28일 백령도를 찾아 서해 5도 필수·응급의료체계를 점검했다.

유 시장은 이날 서해 최북단에 있는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의 백령병원을 찾아 이두익 원장과 의료인력 수급, 시설·장비 보강 방안 등을 논의하고 병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서해 최북단에 있는 백령병원을 찾아 의료진과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시립 인천의료원 분원인 백령병원에는 전문의 3명과 공중보건의 7명, 간호사 8명 등이 근무하며 소아청소년과·치과·내과·마취통증의학과·성형외과·흉부외과 진료를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산부인과 전문의를 채용, 2021년 이후 중단된 산부인과 진료도 하고 있다.

인천시는 노후된 병원선(107t급)을 대체하기 위해 270t급 병원선을 신조 중이며 내년 3월 부터는 6개 면, 20개 섬 순회진료에 투입한다.

또 다음달에는 인천의 3번째 소방헬기가 취항해 닥터헬기와 함께 도서지역 응급환자 이송에 나서게 된다.

유 시장은 "서해5도는 인천의 소중한 자산이자 국가 안보의 요충지"라며 "주민들이 의료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의료환경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시장은 이날 백령병원 방문에 앞서 백령도 주둔 해병대 6여단을 찾아 장병들을 위문하고 주민 대피시설도 점검했다.

유 시장은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해 5도 지원 강화와 정주여건 개선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