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경기북부

경기도, 파주시에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추진

기사등록 : 2024-03-04 13:0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파주시 사전행정절차 등 완료 따라… 6월 설치 가능
안산·시흥 이어 3번째…노동자 근무환경 개선 기대

[의정부=뉴스핌] 최환금 기자 = 기름때나 약품 때문에 일반세탁소 이용이 어려운 공장 노동자들의 작업복을 천원에 세탁해주는 경기도 블루밍 세탁소(노동자 작업복 세탁소)가 안산과 시흥에 이어 파주시에도 들어선다.

4일 경기도 북부청은 파주시가 최근 '파주시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조례' 제정을 완료하는 등 사전행정절차를 완료했다며 부지선정, 시설 공사 등을 거쳐 오는 6월 파주시 블루밍 세탁소를 연다고 밝혔다.

작업복 세탁소 내부 모습. [사진=경기도 북부청] 2024.03.04 atbodo@newspim.com

파주시는 경기북부에서 산단 규모가 가장 큰 도시로 파주시 블루밍 세탁소는 파주 산단 인근에 설치돼 종사자 50인 미만 사업체와 영세사업장 노동자에게 세탁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파주시에는 14개 산단에 632개 업체, 약 2만 5000 명의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세탁소는 영세·중소사업장 종사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춘추복과 하복은 한 벌에 1000 원(장당 500원), 동복은 2000 원(장당 1000 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노동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거와 배달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경기도와 파주시는 지역상공회의소와 노동단체 등 지역 노사민정협의체와 협업체계를 마련 경기도 블루밍 세탁소 파주점에 대한 전방위적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파주시 블루밍 세탁소가 문을 열면 열악한 경기북부 소규모 사업장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상기 경기도 노동권익과장은 "경기북부에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소규모 사업장이 많아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북부지역 취약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가정 내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조성 사업을 계획, 지난해 안산시(7월), 시흥시(11월)에 세탁소를 설치했다. 지금까지 경기도 블루밍 세탁소(안산, 시흥)는 총 187개 업체 2만 2000여 장의 세탁물을 처리했다.

atbod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