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증권·금융

나 홀로 성장한 현대카드…정태영의 애플페이 승부수 통했다

기사등록 : 2024-04-02 15:0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작년 순익 4.3%↑…신한·삼성 등 경쟁사 순익 감소
애플페이 시너지로 해외 결제 74% 증가 효과
연체율 0.63%로 낮춰…카드론 줄이고 본업 집중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일본, 미국을 비롯해 웬만한 나라에서는 이미 애플페이를 다 받고 있기 때문에 해외에서 강점이 됐다. 대한항공 카드와 애플페이의 조합이 최고의 콤비." (2023년 10월30일)

"저금리 시대가 지나갔고 오르내리기를 거쳐서 높은 금리의 new normal이 시작됐다. 정신 차려야 한다." (2023년 12월20일)

지난해 카드사 실적 악화 속에서도 나 홀로 성장한 현대카드를 이끄는 정태영 부회장이 개인 페이스북에 쓴 글이다. 정태영 부회장은 지난해 애플페이 국내 도입으로 회사 수익성을 높였고 고금리 장기화에 대비하며 건전성도 강화했다.

◆ 순이익 4.3%↑…해외여행객, 애플페이 결제 현대카드 찾아

2일 현대카드가 전자공시사이트를 공개한 '2023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현대카드 지난해 순이익은 2651억원으로 전년(2540억원)과 비교해 4.3% 증가했다. 신한·삼성·우리·하나·KB국민·롯데카드 등 주요 카드사가 고금리로 인한 자금 조달 비용 증가, 연체율 상승에 따른 충당금 적립 등으로 순이익이 감소할 때 현대카드만 웃었다.

[서울=뉴스핌] 김보나 인턴기자 = 아이폰의 간편결제서비스 '애플페이'가 시작된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 애플페이 결제서비스를 알리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3.03.21 anob24@newspim.com

현대카드 지난해 총 취급액은 160조122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1% 증가했다. 신용판매는 150조1573억원으로 전년 대비 14.3% 늘었다. 카드 회원은 2022년 1104만명에서 지난해 1173만명으로 69만명 증가했다.

애플페이 도입과 팬데믹(감염병 전세계 유행) 종료 후 해외여행객 급증이 맞물리며 현대카드 회원 수가 늘었고 실적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여행 중 애플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국내 카드는 현대카드가 유일하다 보니 현대카드 수요가 늘었다는 얘기다. 애플페이는 글로벌 결제 시장에서 비자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애플페이 시너지 등으로 현대카드 해외 결제액은 지난해 74%(1조1666억원) 증가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1월28일 개인 페이스북에서 "현대카드 해외이용자 급증. 이제는 해외여행 필수품 중 하나가 돼버린 애플페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업황 악화에도 범용 신용카드(GPCC)와 상업자 전용 신용카드(PLCC) 상품 전 영역의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통해 회원 수가 늘었다"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신용판매 취급액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카드론 등 줄여 연체율 낮춰…글로벌 신용등급 상향

2002년대 '카드대란'을 경험했던 정 부회장은 회사 건전성 관리에도 신경을 썼다. 다른 카드사 연체율이 상승할 때 현대카드 연체율만 떨어진 배경이다.

현대카드 지난해 연체율(1개월 이상 연체)은 0.63%로 1년 전(0.89%)보다 0.26%포인트(p) 하락했다. 연체율이 1.0%를 밑도는 카드사는 현대카드가 유일하다. 다른 카드사는 연체율이 지난 1년 동안 0.02~0.69%p 상승했다.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2024.04.02 ace@newspim.com

현대카드는 취약차주 부실 등 고금리 장기화 후폭풍을 일찌감치 준비했다.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과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등을 줄였다. 이 과정에서 카드대출 이자 수익 감소도 감내했다. 대신 카드본업인 신용상품 위주로 취급했다.

현금서비스 수수료 수익은 2022년 808억원에서 2023년 691억원으로 14.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카드론 수익은 5950억원에서 5507억원으로 7.4% 줄었다.

반면 가맹점 수수료 수익과 연회비 수수료 등 카드수익은 2022년 1조3107억원에서 2023년 1조6312억원으로 24.4% 늘었다. 특히 이 기간 해외 수입 수수료는 482억원에서 1123억원으로 133.1% 늘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타사보다 일찍 연체율 관리를 시작했고 카드론을 줄이는 등 실수요자 중심으로 금융상품을 운영했다"며 "금융상품보다는 신용상품 위주로 취급했던 게 연체율을 낮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P와 피치 등 글로벌 신용평가사는 연체율 하락 등 건전성 강화에 주목하며 현대카드 신용등급(전망)을 올리고 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