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방송·연예

[스타톡] 베이비몬스터 "7인조 정식데뷔…'괴물신인' 되고파"

기사등록 : 2024-04-02 17: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이번이 정식 데뷔인 만큼, 저희 일곱 명이서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팀명이 '베이비몬스터'인 만큼, '괴물신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웃음)."

YG엔터테인먼트에서 글로벌 아티스트 블랙핑크 이후 7년 만에 새로운 걸그룹을 론칭했다. 지난해와 올해 초 '드림(DREAM)', '배터 업(BATTER UP)', '스턱 인 더 미들(Stuck In The Middle)'으로 인기 예열을 했던 베이비몬스터가 7인조 완전체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베이비몬스터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4.04.02 alice09@newspim.com

"저희가 지난해 '배터 업'을 발매했을 때는 6인조였는데 이번에 아현이가 참여하면서 7인조 완전체가 됐어요. 이번에 정식 데뷔를 하게 된 만큼,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어요(웃음)."(아현)

지난해 5월 '드림'을 통해 프리 데뷔를 한 이들이 이번 첫 번째 미니앨범 '베이비몬스터(BABYMONS7ER)'로 정식 데뷔한다. 멤버 아현은 이전에 건강상의 이유로 '배터 업' 발표 직전 활동에 참여하지 못했으나 이번에 다시 합류하며 완전체를 이루게 됐다.

"당시 심리적으로 힘들었어요. 그래서 회복에 전념하기 위해 운동도 꾸준히 했죠(웃음). 그럴 때마다 멤버들이 격렬한 응원도 보내주고, 팬들도 응원 메시지를 많이 남겨주셔서 힘을 얻었어요. 지금은 완벽하게 회복했습니다. 팬들 앞에 설 수 있게 돼서 너무 행복해요. 빨리 회복해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컸었거든요."(아현)

"예전에 6명이서 나왔을 때 허전한 느낌이 있었는데, 지금은 아현이가 합류하면서 꽉 채워진 느낌이 들어요(웃음). 그래서 너무 좋아요. 예전 프리 데뷔곡 노래를 다시 녹음해서 7인 버전으로 이번 앨범에 수록했는데, 팬 분들이 이번 7명의 목소리를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아사)

이들의 첫 데뷔 앨범에는 타이틀곡 '쉬시(SHEESH)'를 포함해 글로벌 팝스타 찰리 푸스가 프로듀싱해 화제를 모은 '라이크 댓(LIKE THAT)'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현재 가요계에서 앨범은 글로벌 차트를 노리기 위해 오후에 발매되지만, 이들은 '0시' 발매를 통해 차별점을 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베이비몬스터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4.04.02 alice09@newspim.com

"타이틀곡 '쉬시'가 놀라운 감탄사를 뜻해요. 안무를 하면서 손동작을 돌리는 것도 있고, 팀명인 베이비몬스터 중 '몬스터'를 뜻하는 제스처도 있어요(웃음). 중간 중간 안무 포인트를 보시면서 노래를 들으시면 더 재미있게 들으실 수 있을 거예요."(로라)

"이번에 찰리 푸스에게 곡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었어요. '라이크 댓' 작업을 할 때도 너무 기쁜 마음으로 작업하면서 녹음했죠."(라미)

베이비몬스터는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가 진두지휘한 팀이기도 하다. 한동안 전면에 나서지 않았던 양 총괄 프로듀서가 이번 베이비몬스터를 통해 본격적으로 프로듀서로서의 역량을 드러내게 됐다.

"항상 저희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으셨어요. 이번 '쉬시'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서 오셔서 이 노래가 표정이 중요한 곡이기 때문에 표정 연기를 잘 하는 게 좋다고 말씀해주셨거든요. 또 각자 랩 파트 모션이나 보컬 파트 피드백도 많이 해주셨고요."(로라)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베이비몬스터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4.04.02 alice09@newspim.com

"항상 저희에게 당당하고 지금처럼 열심히 잘했으면 좋겠다고 하셨어요. 저희 역시 좋은 기회를 얻은 만큼, 겸손한 마음으로 프로답게 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아현)

블랙핑크 이후 7년 만에 YG에서 선보이는 신인 그룹이다. 그러다보니 이들에게는 '블랙핑크 동생그룹'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었다. 이미 프리 데뷔곡으로 '신인상'을 수상한 이들은 이번 정식 데뷔를 통해 활동 목표를 밝혔다.

"감사하게도 저희가 '배터 업', '스턱 인 더 미들'로 신인상을 받게 됐는데 그때는 저희가 완전체가 아니었어요. 이번 '쉬시'로 7인조 완전체로 나온 만큼, 신인상을 다시 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 도전하고 싶어요(웃음). 또 팀으로서의 목표가 있다면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거예요. 음악적인 부분에서도 많이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어요."(로라)

"앞으로 '괴물신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커요(웃음). 춤과 노래, 랩 모두 잘할 수 있는 그룹이 될 수 있게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해요."(아사)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