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문화

KBS "대외비 문건은 허위…MBC '스트레이트' 등 법적 대응"

기사등록 : 2024-04-02 17:0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가 MBC TV '스트레이트'에서 보도한 대외비 문건을 '괴문서'로 규정하고 '스트레이트' 보도와 작성·배포 관련자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이춘호 전략기획실장은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MBC 스트레이트에서 방송한 KBS 관련 괴문서는 KBS와 전혀 관련이 없다. 그 내용 또한 대부분 허위"라며 "KBS는 근거없는 내용을 보도한 스트레이트 제작진과 괴문서를 작성하고 배포한 성명불상자를 상대로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스트레이트에서 보도한 괴문서는 출처를 알 수 없다. KBS 경영진이나 간부들에게 보고되거나 공유된 사실이 전혀 없다. MBC 보도와 고 의원, KBS 본부노조가 공개한 괴문서 내용은 전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어제 기자회견 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과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기자회견 내용 중 명백한 허위사실에 관해서도 법적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또 "공영방송인 MBC에게 묻고 싶다. 특정 언론사가 편향적이라며 보도하고, 아니라면 입증하라고 하는 게 타당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스트레이트'에서 해당 문건에 대해 KBS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보도한 것을 두고도 "문건 내용을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답변할 수 없었다. 방송 후 대응해야겠다고 판단했다"고 답변했다.

KBS 전경 [사진=KBS]

특히 "박민 사장도 처음에 이 문건 보고를 받고 황당해 했다"며 "전혀 근거없는 괴문건으로 인해 공영방송 가치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국민들이 근거없는 보도로 오해할 수 있기에 법적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해당 문건을 작성·배포한 사람이 동일인이라는 의혹에는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라며 "수사기관이 나서면 제일 빨리 확인할 수 있기에 법적조치를 취하는 것"이라며 "확인한 결과 임원 중에는 이 문서를 작성·배포한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달 31일 방송에서 '위기는 곧 기회다!!'라는 제목의 18장짜리 대외비 문건을 공개했다. KBS 직원이 제보한것으로 알려진 이 문건엔 박민 사장에게 KBS 정상화를 주문하는 내용이 담겼으며 사장 제청 즉시 챙겨야 할 긴급 현안으로 KBS의 대국민 담화(사과)를 언급하고 있는 점, 대규모 인사 및 진행자 교체 사실과 임금 삭감 등 실제 KBS에서 시행된 조치들과 맞물리며 파장이 일었다.

이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건은 박 사장이 내정된 10월쯤 박 사장에게 전달된 일종의 지침"이라며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작성했던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안'과 흡사한 윤석열 정권 버전 공영방송 장악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도 문건을 근거로 "방송법과 근로기준법 위반, 부당노동행위 시도는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민 KBS 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14 pangbin@newspim.com

KBS 측에서는 해당 문건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입장과 함께 취임 후 대국민 사과는 경영계획서의 첫 내용이며, 대규모 인사 및 진행자 교체는 인사 공정성 확립을 위한 조치였다고 반박했다. 비용 절감만을 담은 구조조정안에 대해서도 사장과 임원들의 임금만 일부 삭감됐다고도 밝혔다.

또 3600명까지 인원을 삭감한다는 언론노조의 주장 역시 정년퇴직에 따른 자연 감소분과 명예퇴직, 신규 채용을 종합해 2026년까지 인원 규모가 줄어들 거란 KBS 2022 경영평가보고서의 내용일 뿐이라고 했다. 또 2TV 민영화 주장 역시 허위 주장임을 못박았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