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정치

대통령실 "尹, 전공의 만나 직접 이야기 듣고 싶어해"...의정갈등 출구 찾나

기사등록 : 2024-04-02 18:1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대통령실은 국민들에게 늘 열려있다"
대국민담화서 '통일된 합리적 대안 제시' 요청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돌입한 전공의들과의 직접 대화 의사를 밝혔다.

지난 1일 의료계를 향해 통일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한 데 이어 의정갈등 해결의 물꼬를 직접 트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전 유성구 유성선병원을 방문해 김의순 병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대통령실은 이날 대변인실 명의의 공지를 통해 "대통령실은 국민들에게 늘 열려있다"며 "윤 대통령은 의료계 단체들이 많지만 집단행동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정부가 추진 중인 2000명은 꼼꼼히 계산해 산출한 최소 규모로 의료계와 논의를 거친 규모라는 점을 강조하며 의료계에 합리적인 근거에 기반한 대안을 제시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담화에서 "의료계가 증원 규모를 2000명에서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려면 집단행동이 아니라 확실한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통일된 안을 정부에 제시해야 마땅하다"며 "더 타당하고 합리적인 방안을 가져온다면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정책은 늘 열려있는 법이다. 더 좋은 의견과 합리적 근거가 제시된다면 정부 정책은 더 나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는 것"이라며 "하지만 제대로 된 논리와 근거 없이 힘으로 부딪혀서 자신들의 뜻을 관철시키려는 시도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대국민담화 이후 의료계에서는 '기존 입장과 바뀐게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윤 대통령의 소통 의지에 화답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형성됐다.

조윤정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전의교협) 홍보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의 만남을 촉구한 바 있다.

조 위원장은 "외람되지만 감히 대통령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우선 이 젊은이들의 가슴에 맺힌 억울함과 울분을 헤아려 달라"며 "(의정 갈등이) 7주에 접어든 현재 이 난국을 헤쳐 나갈 주인공을 고르라면 단 한분이 윤 대통령이다. 대통령께서 먼저 팔과 어깨를 내밀어 달라"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