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글로벌

뉴욕증시 프리뷰, '피벗' 기대 후퇴에 다우선물 300P 급락...휴마나·테슬라·PVH↓VS 제너럴일렉트릭↑

기사등록 : 2024-04-02 22:0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 개장 전 다우 선물이 300포인트 넘게 빠지는 등 미 주가지수 선물이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미국 제조업의 예상 밖 확장세에 시장의 '연준 피벗(정책 전환)' 기대가 줄어든 가운데, 마진 악화 우려가 부각된 보험사를 중심으로 매도세가 강화하고 있다. 금리 인하 기대 후퇴 속 미 국채 금리가 일제히 상승하면서 금리에 민감한 대형 기술주도 주가가 일제히 내림세다.

미국 동부 시간 오전 9시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E-미니 다우 선물은 전장 대비 302.00포인트(0.76%) 밀린 3만9592.00을 가리키고 있다. E-미니 S&P500 선물은 32.75포인트(0.62%) 하락한 5262.50, E-미니 나스닥100 선물은 153.25포인트(0.83%) 내린 1만8344.00을 각각 가리켰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블룸버그통신]

전날 발표된 3월 미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3으로 전달(47.8)보다 상승하며 18개월 만에 처음으로 경기 위축과 확장의 경계선인 50을 웃돌았다. 그동안 위축되던 제조업 경기가 마침내 확장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의미다.

예상외로 강력한 제조업 지표는 연준이 금리인하 시점을 뒤로 미룰 수 있다는 신호로 작용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연준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이날 기준 약 58%로 1주일 전의 70%대에서 후퇴했다.

피벗 기대 후퇴 속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날 4.3%를 돌파한 데 이어 이날도 전장보다 4.4bp(1bp=0.01%포인트) 오른 4.373%에 거래되고 있다. 2년물 금리는 4.722%로 0.4bp 상승하고 있다.

브린 캐피털의 콘래드 드쿼드로스 선임 경제 자문은 "단언하기는 이르지만 제조업 활동 위축이 끝났다면 가격 압박이 제조업에서 형성되고 있고 이것은 지난 3개월간 지속해 온 것"이라며 "이것은 2024년 금리 경로에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조 업황이 개선되면서 새로운 물가 압력을 형성할 수 있는 점은 금리 인하를 기다리는 투자자들에게는 우려가 될 수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미용실.[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6.03 mj72284@newspim.com

이제 시장은 연준의 금리 행보와 관련한 추가적인 단서를 얻기 위해 이번 주 잇달아 발표될 고용 지표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연설 및 주요 연준 위원들의 발언에 주목하고 있다.

이날 발표가 예정된 2월 구인·이직(JOLTs) 보고서, 3일 나올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 고용 보고서 발표에 이어 시장이 가장 주목하는 건 5일(금요일) 발표될 3월 비농업 고용 보고서다.

로이터 사전 조사에서 전문가들은 3월 비농업 고용이 전월 대비 19만8000명 늘어나며 2월 27만5000명 증가했던 것에서 증가 폭이 크게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전월과 같은 3.9%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AJ벨의 러스 몰드 이사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지나치게 뜨거운 미 경제는 금리 인하를 연기할 수 있고 실망스러운 지표는 경착륙우려를 키울 수 있는 만큼 시장은 너무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수치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2월 JOLTs 보고서와 더불어 미셸 보먼 연준 이사,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등 연준 인사들의 발언도 대거 예정됐다. 이를 통해 향후 금리 인하와 관련한 연준 내부 의견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날 테슬라의 1분기 전기차 인도량도 발표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1분기 인도 실적이 부진할 경우, 이미 올해 들어 주가가 30%가량 폭락한 테슬라의 주가에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개장 전 특징주로는 ▲유나이티드헬스(종목명:UNH) ▲CVS 헬스(CVS) ▲휴마나(HUM) 등 미국 보험사들의 주가가 개장 전 4~10%대 하락하고 있다. 미 정부가 메디케어 어드밴티지 플랜 환급률을 3.7% 인상한다는 기존안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들 보험사의 마진이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부각됐다. 

미 국채 금리 상승에 금리에 민감한 대형 기술주의 주가도 일제히 내림세다. ▲애플(AAPL) ▲알파벳 구글(GOOGL) ▲아마존(AMZN) ▲테슬라(TSLA)의 주가는 1~2%대 밀리고 있다.

캘빈클라인, 타미힐피거 등의 모기업인 ▲필립스 반 휴센(PVH)은 실망스러운 1분기 및 연간 매출 가이던스 발표에 주가가 20% 넘게 급락 중이다. 분기 매출과 순이익 모두 월가 예상을 웃돌았으나 거시 경제 환경 악화 속에 유럽에서의 실적 부진을 예고했다.

반면 ▲제너럴 일렉트릭(GE)은 개장 전 주가가 소폭 오르고 있다. GE는 에너지 사업부인 GE 베르노바 분사를 마쳤으며, GE 베르노바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GEV'라는 종목명에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동시에 GE는 GE 에어로스페이스라는 이름으로 항공우주 사업을 계속 운영하며 뉴욕증권거래소 종목명은 "GE"로 유지한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