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아이엠비디엑스, 상장 첫날 급등...싸이토젠∙젠큐릭스 등 액체생검 기업 재조명

기사등록 : 2024-04-03 10:5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싸이토젠,순환종양세포(CTC) 손상없이 검출해 분석하는 기술 보유
젠큐릭스, 디지털PCR 액체생검 상용화 국내 1위

[서울=뉴스핌] 이나영 기자= 아이엠비디엑스가 3일 코스닥시장에 입성해 첫 거래를 시작하면서 싸이토젠, 젠큐릭스 등도 재조명 받으며 액체생검 산업을 환기시키고 있다. 젠큐릭스 장중 한때 17% 급등했고 싸이토젠도 장중 소폭 상승하면서 코스닥 지수 1.53% 하락에도 불구하고 성장 기대감을 이어갔다.

코스닥 새내기 아이엠비디엑스는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김태유 교수가 창업한 액체생검 기업이다. 아이엠비디엑스의 시초가는 공모가 대비 179%가량 오른 2만3300원에 거래됐고 장중 최고가 3만8750원을 기록했다. 현재 거래량은 1500만주에 육박하며 시가총액은 5000억원을 넘겼다.아이엠비디엑스는 앞서 공모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일반청약에는 10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유입됐으며, 기관 수요예측에는 2010년 이후 코스닥 IPO 중 가장 많은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설립된 이 회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반의 액체생검 기술을 상용화했다. 암의 조기 진단부터 수술 후 재발 모니터링과 예후진단까지 전주기에 걸쳐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외 의료현장 커버리지가 넓어지면서 매출도 동반 늘고 있다. 올해부터는 진단 암 종류 확대와 해외시장 개척에도 나선다. 암세포는 증식과정에서 순환종양 DNA(ctDNA. circulating tumor DNA)를 방출하는데, 아이엠비디엑스는 혈액 속 ctDNA를 이용해 암 유전자를 찾아내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프리시던스리서치는 세계 액체생검 시장 규모가 지난 2022년 47억달러(약 6조원)에서 2032년에는 182억달러(약 24조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이엠비디엑스 로고. [사진=아이엠비디엑스]

액체생검은 혈액, 타액(침), 소변 등에 존재하는 핵산 조각을 분석해 암과 같은 질병의 진행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기술이다. 환자의 조직을 직접 떼어내는 조직생검과는 다르게 액체생검은 혈액에서 순환 종양성 DNA(ctDNA), 순환종양세포(CTCs), 엑소좀 등을 분리해 내부의 핵산 정보를 분석하는 비침습성 특징을 가지고 있다. 2015년 MIT는 10대 미래 유망기술(10 Breakthrough Technologies in MIT technology review) 중 하나로 액체생검을 선정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한국생명공학정책 연구센터의 2020 바이오 미래유망기술에 포함됐다.

이와 관련해 순환종양세포(CTC) 액체생검 선도기업 싸이토젠이 주목받고 있다. 싸이토젠은 2010년 설립돼 2018년 코스닥에 입성한 회사다. 액체생검을 활용해 순환종양세포(CTC)를 손상없이 검출해 분석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암 진단에 있어 CTC 기반의 액체생검 플랫폼은 기존 조직생검 대비 정확도가 높으며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싸이토젠은 이 같은 독보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국 MD 앤더슨 등 세계 5대 암병원들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또한 일본 국립암센터(NCC) 및 항암 신약 개발 기업인 다이이찌산쿄와 협업 중이다. 싸이토젠은 향후 CTC분석뿐만 아니라 액체생검 플랫폼 판매도 추진할 방침이다. 회사 측은 올해 매출 성장 목표를 최대 5배로 잡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PCR 액체생검 상용화 국내 1위 젠큐릭스 성장도 기대된다. 2011년 설립돼 2020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젠큐릭스는 디지털PCR 암 분자진단 전문기업이다. 젠큐릭스는 예후진단, 동반진단, 조기진단 등 암 전 주기에 걸쳐 필요한 진단 사업을 모두 커버하고 있다. '진스웰BCT'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개발된 유방암 예후진단 검사다. 실손보험 적용이 가능해 환자들의 부담이 낮은 것도 특징이다.

젠큐릭스는 작년 세계 3대 암 학회 중 하나인 ASCO에서 글로벌 판매 1위 유방암 예후진단 제품과의 비교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우수성을 입증했다. 진스웰BCT는 꾸준히 국내 병원에 도입돼, 현재 49개의 병원에서 진단할 수 있다.

이어 동반진단 검사인 '드롭플렉스' 제품은 8개가 유럽 CE-IVD 인증을 획득했으며, 튀르키예에서도 6종이 판매 허가를 받았다. 올해는 미국 FDA에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또한 AI 암 진단기업 딥바이오에 15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진행하며 의료AI 사업에도 착수했다. 젠큐릭스는 딥바이오의 국내 판매를 돕고, AI 암진단 검사 서비스 제공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nylee5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