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사회

서울시, 계절관리제 시행이래 초미세먼지 역대 최저농도

기사등록 : 2024-04-03 11: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초미세먼지 농도 37% 감소…미세먼지 '좋음' 일수 약 4배 증가
수송·난방 등 4개분야 16개 대책 집중추진…초미세먼지 약 141톤 감축

[서울=뉴스핌] 이진용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 말까지 '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이하 계절관리제)를 추진한 결과, 2019년 1차 시행 이래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역대 최저농도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4개월간 동절기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수송·난방·사업장 등 4개 분야 16개 저감 대책을 집중적으로 추진했다. 시는 이를 통해 초미세먼지 약 141톤, 질소산화물 약 2873톤을 줄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제도 시행 이래 가장 낮은 22㎍/㎥을 기록했다. 계절관리제 시행 전 동일 기간('18.12.~'19.3.)과 비교해 평균 농도는 37% 감소(35→22㎍/㎥)했고 미세먼지 '좋음(15㎍/㎥이하)' 일수는 약 4배(11→42일) 늘었다.

 

부문별 주요사업 성과를 살펴보면,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위반건수는 지난 4차 대비 51% 줄었고, 협약을 통해 건설사의 자발적 비산먼지 감축을 유도하는 친환경 공사장은 101개소에서 150개소로 확대, 운영했다.

시는 저공해 미조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시영주차장 주차요금 50% 할증 부과, 운행차 배출가스․공회전 단속 및 매연저감장치 무단탈거 단속, 민간 자동차검사소 점검, 승용차마일리지 특별포인트 제공, 승용차 2부제 등 참여 시설(기업)에 대한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기후동행카드 시범 추진 등의 정책으로 초미세먼지 감축에 적극 나선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난방부문에서는 친환경보일러 약 8만대 보급, 대형건물 적정 난방온도 관리, 에코마일리지 126만가구 에너지 절감 참여 등으로 초미세먼지를 줄여 나갔다.

아울러  초미세먼지 배출사업장·공사장 점검을 비롯, 150개 친환경공사장 운영, 영농폐기물 불법소각 방지 등 위한 홍보도 한몫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밖에도 서울시는 1년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3월 초미세먼지 대응에 총력을 다했으며, 올해 3월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년(31㎍/㎥)보다 32% 낮은 21㎍/㎥을 기록했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기상 여건, 국외 영향, 국내 배출 등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받지만, 시는 계절관리제 시행 전과 비교해 농도가 꾸준히 감소했다는 점에서 배출원 관리 강화 등의 정책효과도 작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시는 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정책효과를 보다 면밀하게 분석해 올해 12월 시행할 6차 계절관리제에는 한층 더 강화된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여장권 기후환경본부장은 "5차 계절관리제가 역대 최저 농도를 달성한 것은 해를 거듭할수록 고민하고 개선해 온 정책이 효과를 본 것" 이라며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등 생활 속 불편을 감수하면서 적극 참여해주신 시민께 감사드리며, 6차 계절관리제에는 한층 더 맑은 서울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ycaf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