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사회

의대교수들 '일주일 휴진' 예고…"의료진 몸·마음 지쳐"

기사등록 : 2024-05-15 06: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15일 전의비 총회 열려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의대 교수들이 정부가 의대 증원을 확정할 경우 일주일 동안 집단 휴진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히면서 의대 교수들의 총회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19개 의대가 참여하고 있는 전국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이날 총회를 열고 일주일 휴진 등 향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최지환 기자 = 전국 19개 의과대학 교수들이 하루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하는 집단행동을 결의한 1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오가고 있다. 2024.05.10 choipix16@newspim.com

전의비는 지난 3일 온라인 총회에서 "정부가 2025학년도 의대 정원을 확정할 경우 일주일간 집단 휴진 등을 포함한 다양한 행동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며 "교수들의 과중한 업무에 대응하고 환자들을 안전하게 진료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다.

의대 교수들은 정부의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정책 패키지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 석 달간 빈 자리를 지켜오며 물리적 한계를 호소해왔다.

전의비는 "의료 현장은 정부의 발표와 달리 한계 상황에 도달하고 있고 교수들의 정신적·체력적 한계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런 이유로 경증 환자의 적극적 회송을 통해 중증 환자 진료에 집중하며 당직 후에 휴진과 외래 조정을 통해 주당 60시간 이내 근무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법원 측이 제출하라고 한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을 산정한 과학적 근거와 관련 회의록 등을 가감없이 모두 제출해달라"고 촉구했다.

전의비에는 ▲원광대 ▲울산대 ▲인제대 ▲대구가톨릭대 ▲서울대 ▲경상대 ▲한양대 ▲연세대 ▲강원대 ▲계명대 ▲건양대 ▲부산대 ▲건국대 ▲제주대 ▲이화여대 ▲고려대 안암 ▲고려대 구로 ▲전남대 ▲을지대 ▲가톨릭대 등 19개 의대가 참여하고 있다.

부산대와 제주대 등이 의대증원 관련 학칙 개정을 부결하자 정부가 행정명령을 꺼내들면서 의료계 반발도 확산하고 있다. 여기에 최근 의사증원 관련 정부 부처의 회의록을 두고 의·정간 갈등이 악화되면서 이전보다 많은 교수들이 휴진에 동참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앞서 정부는 의대 정원을 '3대 원칙'에 따라 증원해 32개 대학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의료계에서 요구하는 배정위원회(배정위) 참석자 명단과 관련해서는 신상 보호 등의 이유로 비공개 원칙을 내세웠다. 3대 원칙은 ▲비수도권 의대에 집중 배정 ▲소규모 의과대학 적정 규모 배정 ▲지역 필수의료 지원이다.

고범석 전의비 공보담당은 "다들 몸도 마음도 지친 상태에서 예견된 파국에 대해 얘기해도 정부가 이를 귀담아듣지 않기에 이와 같은 논의가 오가는 것"이라며 "법원의 판결과 회의를 통해 추후 결정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00명 의대정원 증대는 근거가 거의 없는 실정"이라며 "정부가 준비를 잘했다면 납득할 수 있는 부분도 있었겠지만 이렇게 허술하게 준비한 안을 막대한 예산을 사용해 홍보해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aaa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