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최진환 롯데렌탈 대표의 '중고렌터카' 1년, 수익 실현 언제?

기사등록 : 2024-05-15 07:0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수익 실현 시점 2분기 예상
최진환 대표의 중장기 전략…중고차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서울=뉴스핌] 조수빈 기자 = 최진환 롯데렌탈 대표는 지난해 3월 부임과 동시에 렌탈 본업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주요 매출 사업인 중고차 매매를 렌탈로 일부 전환해 렌탈 사업을 더 키우겠다는 파격적인 결단도 이에 따른 것이다.

최 대표의 중고차 렌탈 전략이 1년이 넘은 만큼 수익 실현 시점에 관심이 쏠린다.

롯데렌탈 서울역 지점. [사진=롯데렌탈]

15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롯데렌탈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56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3.3% 줄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569억원으로 8.9%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62억원으로 59.5%나 줄어들었다.

롯데렌탈은 1분기 실적 부진은 "주요 사업인 중고차 매각이 일부 축소되면서 예고된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중고차 매각→렌탈로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최 대표는 취임 이후 롯데렌탈의 성장을 위해 5가지 전략을 제시했다. 각각 ▲중고차 및 상용차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사고 리스크 관리 및 고객 유지로 수익 향상 ▲단기렌터카 및 카쉐어링 강화 ▲신규 해외 시장 진출 ▲일반렌탈 사업 내 산업기계 및 로봇 시장 집중 등이다.

중고차 렌탈은 최 대표가 마련한 중고차 및 상용차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의 한 축이다. 최 대표는 특히 승용 증고차 시장이 시장 규모가 크고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이 852만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음에도 이와 같은 결단을 내린 것은 최 대표의 의지가 있었다고 풀이된다. 

주요 매출 사업인 중고차 매각을 중고차 렌탈로 전환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은 감소세로 돌아섰다.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1분기 11.83%에서 같은해 4분기 8.12%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롯데렌탈은 지난해 예고됐던 중고차 렌탈 사업 확대를 위해 중고차 장기렌터카 사업 '마이카세이브' 브랜드 론칭, 몰 오픈, 서비스 개시까지 완료하며 꾸준히 중고차 렌탈 사업을 지원했다.

최진환 롯데렌탈 대표이사. [사진=롯데렌탈]

◆2분기부터 실적 회복세…장기 중고렌터카 사업 확장이 호재

롯데렌탈은 올해 2분기를 반등시점으로 보고 있다. 실적 전환에 대한 시그널도 관찰된다. 우선 지난 1월부터 장기렌터카 대수가 순증으로 전환됐다. 중고차 장기렌터카 사업인 '마이카세이브'도 순항 중이다.

마이카세이브는 롯데렌탈이 직접 보유하고 관리하는 26만여대의 차량 중 연식 5년 이내의 차량만을 상품으로 제공하는 중고차 렌탈 서비스다. 모든 중고차에 기본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 옵션에 따라 소모품 교체 및 방문정비까지 지원한다. 지난 11월 정식 출시 2개월 만에 1000대 계약을 돌파했다. 작년 4분기 대비 9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롯데렌탈의 중고차 총 매출액은 지난해 4분기 기준 271억원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띄고 있다. 

롯데렌탈 관계자는 "통상 중고차 렌탈은 1~2년 계약을 하는 만큼 매각으로 한 번에 받던 수익을 분할해 받게 된다. 지난해부터 시행한 장기 렌터카의 분할 실적 도래가 올해 2분기부터 반영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계약 만기 시점은 올해 하반기부터로 중고차 매각 대수 역시 순차적으로 수익 실현에 나설 수 있다는 설명이다.

증권가 전망도 긍정적이다. 윤혁진 SK증권 연구원은 장기렌터카 순증에 따라 수주 증가 및 유지 증가로 운행대수가 증가하며, 장기렌터카 매출액도 덩달아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재무비율 안정화로 장기 수주대수가 증가 중에 있으며, 이러한 수주는 2~3개월 후 장기 렌터카 투입으로 연결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중고차 수출 역시 실적 개선에 힘을 싣는다. 특히 롯데렌탈의 중고자동차 경매 브랜드인 롯데오토글로벌은 올해 중동 아랍에미리트(UAE)에 중고차 직접 수출을 위한 첫 현지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법인 설립은 올해 하반기 중 완료될 예정으로 목표 수출액은 지난해 대비 약 90% 이상 증가한 1400억원이다.

bean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