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사회

서울시민체육대축전' 17일부터 잠실체육관서 개최

기사등록 : 2024-05-15 11: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올해부터 모든 세대로 대상 확대…'유아체육대축전' 신설
동호인·시민참여 20개 종목 운영…공연·부대행사 풍성
서울시민체육대축전 포스터.

[서울=뉴스핌] 이진용 기자=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시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 대축제가 서울에서 펼쳐진다.

서울시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잠실 실내체육관 일대에서 시민 9000여 명이 참여하는 '2024 서울시민체육대축전'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는 더 많은 시민들이 생활체육대축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참가대상을 유아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연령층으로 대폭 확대했으며, 다양한 신체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자신감과 사회성을 키울 수 있도록 유아(만4세~5세)를 대상으로 한 '서울유아체육대축전'도 처음으로 연다.

'2024 서울시민체육대축전'에 앞서 17일에는 오후 1시 잠실실내체육관(송파구 올림픽로 25)에서 '서울유아체육대축전'을 개최한다. ▷큰 공 굴리기 ▷통 굴리기 ▷바구니 탑 쌓기 ▷볼풀공 채우기 등의 다양한 놀이형 운동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유아(만4세~5세) 약 50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 유아들에게 인기 있는 '핑크퐁' 동요에 맞춰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아동 공연 '핑크퐁과 튼튼쌤의 댄스 파티'도 마련된다.

'핑크퐁과 튼튼쌤의 댄스 파티'에서는 유아들이 음악과 함께 춤을 추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으며 부모님들도 자녀가 함께할 수 있는 공연으로 가족 단위의 관람객에게 뜻깊은 추억을 남길 예정이다.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5월 18일 오전 10시 잠실 실내체육관(송파구 올림픽로 25)에서 열린다. ▷식전공연 ▷개회식 퍼포먼스 공연 ▷선수단 입장식 및 축하 세레모니 등이 진행된다.

○ (식전공연 9:30) 타악 전문그룹 '렛츠쇼'의 화려한 축하공연에 이어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2"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트롯가수 '은가은'이 화려한 트롯 공연을 선보인다.

○ (개회식 10:00) 개회식 오프닝 공연으로는 화려한 LED 영상을 배경과 무예 퍼포먼스를 접목한 택견 마샬아츠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개회식의 꽃인 25개 자치구 참가 선수단들의 개성 넘치고 화려한 입장식과 개회선언, 선수대표 선서 등이 이어지고 개막을 축하해 주기 위해 참석한 내빈들의 개막 행사 등으로 꾸며진다.

이어 종목별 경기로는 잠실실내체육관 등 9개 경기장에서 동호인 종목과 시민참여 종목으로 나뉘어 20개의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동호인 종목은 일정 수준의 경기력을 요구하는 농구, 풋살, 배드민턴 등이며 시민참여 종목은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협동 바운스, 윷놀이, 2인 3각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어르신, 성인, 청소년, 가족 등 세대 맞춤형 종목이 준비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운동을 즐기는 화합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경기 참가자뿐만 아니라 함께 하는 가족, 연인 등과 즐길 수 있는 ▷스포츠버스(가상현실 운동 체험) ▷아케이드 게임 ▷포토존 ▷페이스페인팅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체험부대 행사도 진행된다.

한편, 서울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경기에 참여하고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합동 경기장 사전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며 서울시민체육대축전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서울특별시 체육회 누리집(www.seoulsports.or.kr) 및 거주 지역 자치구 체육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 '서울시민체육대축전'은 모든 세대가 함께 생활체육을 즐기고, 친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의 장으로 발전해 왔다"며 "참가자뿐만 아니라 서울 시민 모두가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jycaf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