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부동산

박상우 국토부 장관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 위해 공급원 확대"

기사등록 : 2024-05-14 18:1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건설자재 수급 시장 안정화를 위해 현장 안전과 관련된 점검 확대, 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역에서 열린 건설자재 업계와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역에서 열린 건설자재 업계와 건설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어려운 건설경기 상황에서 골재·레미콘·시멘트·철강 등 주요 건설자재 업계와 건설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자재시장 안정화를 통해 건설경기의 회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 장관은 "최근 공사비 급등으로 발생하는 발주자와 시공사 간 갈등이 공사 지연으로 이어지며 국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자재업계도 고물가에 따른 생산원가 상승으로 경영난을 겪는 등 많은 고민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재업계가 전달해 준 건의사항 중 현장 안전과 관련된 점검 확대, 품질관리 기준 개정 등은 조속히 추진하고 부처 협의가 필요한 제도개선 사항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골재, 시멘트를 비롯한 주요 자재의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급을 위한 공급원 확대와 다각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