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글로벌

조태열 "왕이와 4시간여 깊은 대화, 한중관계 발전에 공감대"

기사등록 : 2024-05-14 16:4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베이징=뉴스핌] 조용성 특파원 = 13일 중국을 방문해 왕이(王毅) 중국공산당 정치국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진행한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중국측과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조태열 장관은 14일 오후 베이징 특파원단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왕이 정치국위원과 만찬까지 4시간에 걸쳐 한일중 정상회의, 북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포괄적이고 깊이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한중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앞으로도 고위급 포함 전략적 소통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며 "왕이 정치국위원의 연내 방문을 요청했다"고도 소개했다.

그는 또한 "한반도 문제에 대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의 발전적 역할을 요청했으며, 탈북민과 관련해서는 각별한 협조를 요청했다"며 "이에 대해 왕이 위원은 중국의 한반도 정책에는 변화가 없으며, 한반도 문제에 대해 중국이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시 주석의 방한을 직접적으로 이야기하지는 않았고, 양국 정상간 상호방문이 필요하다는 수준의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현재 한중관계의 어려움에 대해 "큰 틀에서는 한미동맹과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 사이에서 생기는 이견이 존재하며, 또한 우리의 핵심 이익 사항과 중국의 핵심 이익 관련 사안에 입장차가 있다"며 "이런 부분에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는데 어제 회담의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소개했다.

조 장관은 "이번 방중으로 한중관계가 한 걸음씩 앞으로 나가는데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전략적 소통을 가오하해 양국관계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태열 장관은 이날 오전 중국지역 공관장 회의를 개최해 전날 한중 외교장관 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회의에는 정재호 주중대사와 8명의 총영사 및 다롄(大連)출장소장 등이 참석했다. 조 장관은 14일 방중일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귀국한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14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특파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베이징특파원단 공동취재단]

ys174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