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문화

"조각 컬렉션 시작해보세요"…PLAS(조형아트서울) 23일 개막

기사등록 : 2024-05-15 21:2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국내 85+해외 20개 총105개 갤러리 참가해 나흘장
850여 작가 3800점 전시..화랑마다 입체작품 선보여
신준원대표 "조각작품 수집,생각만큼 어렵지 않아"

[서울=뉴스핌]이영란 편집위원/미술전문기자=초보 미술팬이 조각작품을 수집하는 것은 쉽지 않다. 회화, 판화 등 평면 작품을 구입한 후에야 조각이 비로소 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게다가 조각을 선보이는 전시도 흔치않고, 전문화된 아트페어는 더더욱 드물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올해 조형아트서울(PLAS)의 대형조각 특별전에 출품되는 김영원의 '그림자의 그림자(바라보다)', 310x100x100cm, 알루미늄, 2018. 김영원은 서울 광화문에 설치된 세종대왕상을 제작한 조각가다. 올 9월 김해 전국체전에 발맞춰 김해시 구산동에 '김해시립김영원미술관'이 임시개관한다. 정식개관은 내년 9월. [사진=조형아트서울] 2024.05.15 art29@newspim.com

조각이나 부조 등 입체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아트페어인 제9회 조형아트서울(PLAS)이 5월 23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6일까지 코엑스 1층에서 열린다. 조형아트서울은 회화및 판화 등 평면작품 위주인 국내 아트마켓에서 조각과 부조, 유리, 혼합매체 등 입체작품의 거래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아트페어다. 주최측은 페어 참가 갤러리에게 평면 작품 외에 입체 작품을 1점 이상 전시할 것을 독려한다.

올해 조형아트서울의 테마는 '뉴 웨이브'(New Wave)다. 힘들고 복잡한 일상에 지친 현대인에게 '신선한 일렁임'을 선사한다는 취지에서 정해진 주제다. 금년도 페어에는 국내 85개, 해외 20개 등 총 105개 갤러리가 참여해 850여 작가의 작품 3800여 점을 선보인다.

지난해 조형아트서울의 참여 갤러리는 96개였고, 올해는 참여 화랑이 9개 늘어났다. 국내에서는 청작화랑, 금산갤러리, 갤러리 위, 갤러리 가이아 등이 참가한다. 해외에서는 대만의 더 홍아트 갤러리, 일본의 야마키 갤러리, 이치온 갤러리 등이 부스를 꾸민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 청작화랑이 조형아트서울2024에 선보이는 원로조각가 전뢰진의 대리석 작품 '환상'. 1994. 24x25x41cm. [사진=조형아트서울] 2024.05.15 art29@newspim.com

올해 페어에 청작화랑은 원로조각가 전뢰진의 대리석 조각 '환상'과 김영원의 조각및 '기'드로잉, 신재환의 대리석·유리 혼합 조각, 고성희의 유리조각을 선보인다. 금산갤러리는 이후창, 마츠다 유키, 주후식, 박승모의 작품으로 부스를 꾸민다. 갤러리 위는 김선영과 송현화, 아트놈의 작품을 선보이며, 갤러리 가이아는 유선태, 김병종, 김명진, 데이비드 걸스타인, 알렉스 카츠의 작품을 출품한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New Wave'를 테마로 오는 23일 코엑스에서 막을 올리는 조형아트서울 2024 포스터. 2024.05.15 art29@newspim.com

올해 페어에서는 화랑들의 본전시 외에, 조각 작품의 크기와 가격대별로 3개의 특별전이 열린다. 우선 대형조각들을 선보이는 'New Wave 대형 조각전'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의 '세종대왕상'을 만든 김영원(77)의 높이 3m의 대표작 '그림자의 그림자:바라보다'가 출품된다. 경남 김해 출신인 김영원 조각가는 김해시 구산동의 '김해시립김영원미술관' 설립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승인을 받아 올 9월 김해 전국체전 때 임시개관이 확정(정식개관은 내년 9월)됐다. 

김영원 외에 심인자, 박헌열, 양태근, 김성복, 권치규, 김경민, 장성재, 테즈김, 정의지, 김리현 등 11명의 작가가 3m 이상의 대형 조각을 전시한다. 공공조형물이 필요한 기업이나 지자체를 위한 견본조각 형식으로 기획한 특별전이다. 판매가는 3000만원~1억원대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지난해 조형아트서울의 전시 전경. 회화작품과 함께 조각및 부조, 오브제 작품에 비중을 둔 국내 유일의 입체작품 특화 아트페어다. [사진=조형아트서울] 2024.05.15 art29@newspim.com

다음으로 'New Wave 신진작가 조각특별전'에는 국내 20개 대학의 조소 전공 교수가 추천한 유망 조각가들의 작품이 나온다. 가천대, 강원대, 경북대, 경희대 , 공주대, 국민대, 군산대, 남서울대, 부산대, 전남대, 한남대 등 전국의 각 대학교에서 1∼2명의 젊은 작가 총 39명이 참여한다. 이 전시에서는 높이 70cm 이하, 150만원 이하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중소기업이나 병의원, 일반 가정에서도 구입 가능한 조각들이다.

서울에서의 작품 전시가 어려운 지역의 신진작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작품 판매의 장을 만들어준다는 취지의 이 신진작가 조각특별전은 작가들이 현장에 나와 관람객과 작품설명을 하는 등 직접 소통할 예정이다. 관람객들도 조각에 대해 작가와 대화를 나눔으로써 입체작품에 대한 이해를 높일 기회가 될 것이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사진 왼쪽부터 청작화랑의 고성희 '기억의연습-24'(컬러유리), 2024. 금산갤러리의 박승모 'Venus', 67x215x67cm, Aluminum, wire, fiber glass, lifecasting, 2010. 갤러리위의 김선영 'VESSEL' 180x230cm, Steel, Stainless steel, Urethane coating, 2022. 갤러리 가이아의 유선태 '말과 글',130x162cm, acrylic on canvas, 2023. [사진=조형아트서울] 2024.05.15 art29@newspim.com

이밖에 '캐릭터 조각 특별전'에는 50cm 이하, 75만원 이하의 작품들이 전시된다. 입체작품 구매의 진입 장벽을 낮춘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전시다. 조소과및 대학원 재학생및 신예 작가 위주로 21명의 작품이 출품되며, 현장에서 마음에 드는 작품이 있을 경우 바로 가져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최근들어 아시아와 유럽, 미주 등지에서 잇따라 초대전을 개최하며 각광받고 있는 화가 권순익(65)의 작품전도 열린다. 다양한 혼합재료를 사용해 이를 입체적으로 해석하는 작가를 선정해 작품을 조망하는 특별전으로, 현재 일본및 홍콩 서울에서 화랑을 운영 중인 화이트스톤갤러리 전속작가인 권순익의 '틈-적·연' 등 주요 작품이 한데 나온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제9회 조형아트서울에 특별전 형식으로 작품전을 갖는 권순익의 작품 '적,연'. [사진=조형아트서울] 2024.05.15 art29@newspim.com

작가 권순익은 데뷔이래 우리의 전통문양에 한국적 정서를 담아낸 작품을 선보여왔다. 캔버스 위에 여러 색을 칠해 쌓아올리며, 갈라진 틈 사이로 검은 흑연을 끝없이 문지름으로써 정적인 색감의 매력을 입체적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한편 다양한 기법으로 작업하는 젊은 작가 8명의 작품을 모은 '닷집(.ZIP) 특별전'도 눈길을 끌 전망이다. 다채로운 기법의 작품들을 한 곳서 전시함으로써, 여러 작가의 각기 다른 재료적 기법과 창의성을 접할 수 있는 전시다. 참여작가는 김선우, 박수진, 김희진, 이병수, 강현서, 이기라, 백종은, 최창임 등이다.

[서울=뉴스핌]이영란 미술전문기자=조형아트서울과 교류 중인 타이페이,밴쿠버,오사카의 아트페어. 내년 10주년을 맞는 조형아트서울은 일본 오사카의 스터디 아트페어와 공동 개최를 협의 중이다. 2024.05.15 art29@newspim.com

조형아트서울의 신준원 대표는 "우리 페어는 키아프(Kiaf)에 비해 작품 가격대가 높지 않고, 초보자도 접근 가능한 작품들이 다양하고, 숫자도 많다"며 "누구나 입체작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촛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또 "대만의 원 아트 타이페이, 캐나다의 아트밴쿠버와 파트너쉽을 맺어 올해 행사에는 대만의 8개 갤러리가 참가한다"며 "지난해 일본 오사카 아트페어인 '스터디'에 부스로 참여하면서 올해 일본 갤러리 4곳과 인도네시아 갤러리 1곳이 새로 참여했다"고 전했다.

내년이면 10주년을 맞는 조형아트서울은 '오사카 엑스포2025'기간에 'Study & PLAS : Asia Arts Fair'의 공동개최를 현재 협의 중이다. 한편 가정의 달 5월에 열리는 조형아트서울 2024는 가족나들이에 나선 관람객을 위해 초등학생 이하 및 65세 이상 어르신 입장은 무료로 진행한다. 일반 티켓은 2만원(온라인 사전구매는 1만8000원)이다.

art2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