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글로벌

뉴욕증시, CPI 앞두고 일제히 상승…나스닥 최고치 경신

기사등록 : 2024-05-15 05:4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4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지난달 생산자물가는 예상보다 큰 폭으로 올랐지만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향후 인플레이션 완화에 무게를 두면서 투자자들은 주식을 매수했다. 투자자들은 15일 공개되는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집중하고 있다. 일부 밈 주식(온라인상에서 유행하며 개인 투자자가 몰리는 주식)은 이날도 열기를 이어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6.60포인트(0.32%) 오른 3만9558.11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5.26포인트(0.48%) 상승한 5246.68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22.94포인트(0.75%) 뛴 1만6511.18에 정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나스닥 지수는 지난달 11일 이후 처음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공개된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여전히 고집스러운 인플레이션을 확인했다. 지난달 PPI는 전월 대비 0.5% 상승해 지난해 7월 이후 가장 가파르게 올랐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기대치 0.3%를 웃돌았다. 3월 PPI 월간 상승률은 0.2%에서 0.1%로 하향 수정됐다. 전년 대비로 PPI는 4월 2.2% 올라 3월 1.8%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공개 발언에 나선 파월 의장은 3월 PPI 상승률이 하향 조정되면서 이번 보고서가 혼재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향후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이전보다 자신감이 약해졌다고 확인했다. 다만 다음 연준의 정책 결정이 금리 인상은 아닐 것이라는 기존의 견해를 유지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4.17 mj72284@newspim.com

투자자들은 15일 공개되는 4월 CPI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제 전문가들은 4월 CPI 상승률이 전년 대비 3.4%로 3월 3.5%보다 소폭 완화했을 것으로 전망한다. 헤드라인 수치에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같은 기간 3.6% 상승해 3월 3.8%보다 완화했을 것으로 기대했다.

248벤처스의 린지 벨 수석 전략가는 "시장은 장기 고금리 정책을 이전보다 편안하게 느끼고 있다"면서 "최근 시장에서는 금리 인상이 가능한지 궁금해했지만, 파월은 그것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확인했다"면서 이날 채권 금리가 내리면서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필수 소비업과 에너지, 산업재를 제외한 8개 섹터가 강세를 보였다. 이 중에서도 기술업은 0.93% 올랐으며 부동산은 0.69% 전진했다.

특징주를 보면 홈디포는 분기 동일 매장 매출이 예상보다 크게 줄면서 0.13% 하락했다. 미국 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는 4분기 이익이 86%나 급감하면서 6.02% 밀렸다.

밈 주식은 강세를 보였다. 게임스탑은 60.10% 상승했으며 AMC 엔터테인먼트도 31.98% 급등했다.

국채 금리는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뉴욕 채권시장에서 오후 3시 기준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는 전날보다 3.5bp(1bp=0.01%포인트) 하락한 4.444%를 기록했다. 정책 금리에 민감한 2년물은 3.8bp 밀린 4.817%를 나타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미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 지수)는 전장보다 0.19% 하락한 105.01을 기록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28% 오른 1.0820달러, 달러/엔 환율은 0.15% 상승한 156.45엔을 각각 나타냈다.

국제 유가는 9주간 최저치에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배럴당 1.10달러(1.4%) 내린 78.02달러에 정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 거래소의 브렌트유는 98센트(1.2%) 밀린 82.38달러를 가리켰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 6월물은 전장보다 온스당 0.7% 오른 2359.90달러에 마감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1.32% 내린 13.42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