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부동산

울산서도 세자리수 청약률...신정동 '라엘에스' 1순위, 5천명 몰리며 마감

기사등록 : 2024-05-15 06:3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열 중 여덟 곳의 아파트 1순위 청약 신청자가 50명을 넘지 못하는 대구와 함께 대표적 '미분양 무덤'으로 꼽히 울산광역시에서 세자리수 청약경쟁률을 보인 분양 단지가 나왔다. 

입지와 브랜드 파워를 두루 갖춘 대단지란 점이 인기 비결로 꼽힌다. 

1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SK에코플랜트가 울산 남구 신정동에서 분양한 '라엘에스' 1순위 청약에 5000여 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리며 마감에 성공했다.

울산 '라엘에스'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 모습 [사진=참컴]

14일 진행된 라엘에스 1순위 청약결과 698가구 모집에 5389명이 지원해 평균 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은 전용 84㎡A 타입으로 1가구 모집에 152명이 지원해 1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84㎡A 타입 제외 시 최고경쟁률은 전용 84㎡C 타입으로 37가구 모집에 2042명이 몰리며 55.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3년 전 분양한 '한신더휴 에듀포레3단지'(4313건)이 후 최다 청약 접수 건수다. 특히 올해 울산에서 분양한 5개 단지 중 4곳은 1순위 청약자 수가 50명도 되지 않았다는 점을 보면 이례적인 상황이다.

이같은 성공 비결에 대해 업계에서는 '블루칩' 단지라는 희소성 때문으로 분석한다. 라엘에스는 울산 남구에서 보기 드문 브랜드 대단지라는 상징성과 울산 대표 공원인 울산대공원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 증명된 주거환경, 주거 만족도를 높여주는 다채로운 커뮤니티시설 등으로 관심을 받았다.

지난 4월30일에 문을 연 견본주택에는 7일 동안 2만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가며 흥행을 예고하기도 했다.

분양업계 전문가는 "실수요자로 시장이 재편성되면서 2~3년 뒤 입주 후 만족하며 살 수 있는 새 아파트는 불황에도 좋은 청약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청약 당첨자 대부분 계약에 긍정적일 것으로 보여 높은 초기 경쟁률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라엘에스는 2개 단지 총 2033가구의 대단지로 들어선다. 단지 서측에 위치한 두왕로를 이용해 울산 주요 지역과 기타지역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단지에서 월평초, 수암초, 신일중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롯데마트, 홈플러스,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등 쇼핑 시설도 인접하다.

단지 내에는 실내수영장, 실내체육관, 게스트하우스, 프라이빗 시네마 등의 커뮤니티시설이 마련되고 티하우스와 커뮤니티 중앙광장, 물놀이터 등 다양한 수경 및 휴게공간도 들어선다.

라엘에스 당첨자는 22일 발표되며 6월3부터 5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