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광주·전남

광주시교육청 "다양한 교육 활용 5·18교육 내실화"

기사등록 : 2024-05-15 10: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5·18꾸러미, 학교로 찾아가는 5·18 문화예술공연 등 지원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다양한 형태의 교육으로 학생들이 5·18정신을 기릴 수 있도록 내실화 지원에 나섰다.

1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5·18민주화운동 교육주간 운영을 위해 활동형 교육자료 '꾸러미'를 보급했다.

꾸러미는 초등용과 중등용으로 구성됐다. 5·18수업을 희망하는 지역과 전국의 교원에게 보급됐다.

광주광역시 교육청사 [사진=뉴스핌 DB]

꾸러미 상자 안에는 5·18인정교과서 1권, 5·18활동지 2권, 5·18도서(구술 생애사를 통해 본 5·18의 기억과 역사  1권, 그림책 4권, 활동엽서 1세트, 보드게임 6개, 직소퍼즐 6개, 입체퍼즐(옛 전남도청) 25개 등 다양한 활동형 교구가 들어있다.

입체퍼즐이나 보드게임은 한 학급의 학생 전체가 5·18교육을 활동중심으로 활용 가능하다.

그림책 '씩스틴'은 5·18이 가해자와 피해자의 단순한 대립 구도가 아닌 개인의 내면 변화를 깊이 있게 그린 동화로 5·18수업 교재이다.

'학교로 찾아가는 5·18문화예술공연'은 연극, 마당극, 창작 오라토리오 3분야로 구성됐다. 신청 접수와 동시에 마감이 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17일에는 창작 오라토리오 '빛이여, 빛이여, 빛고을이여'가 광산중과 일신중에서 첫 공연을 선 보인다.

월곡중은 5·18 프로젝트 주남마을 총격사건 유일한 생존자인 홍씨와 토크 콘서트 등을 진행한다.

이정선 광주광역시교육감은 '5·18교육은 5·18의 역사적 사실을 바르게 이해하고 5·18의 가치를 배우기 위해 다양한 활동중심으로 실시돼야 한다'며 '학교 교육과정 속에서 5·18정신을 기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j764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