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산업

박정원 두산 회장, 체코 원전 수주 지원 사격

기사등록 : 2024-05-15 11:2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두산 파트너십 데이 직접 주관, 두산스코다파워·두산밥캣 방문

[서울=뉴스핌] 조수빈 기자 = 두산그룹은 지난 13일 박정원 회장이 체코 프라하에서 원전사업 수주 행사인 '두산 파트너십 데이'를 직접 주관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체코 플젠 시에 위치한 두산스코다파워를 방문해 원전 핵심 주기기인 증기터빈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두산]

이날 행사는 체코 정부 측을 포함한 금융기관·현지 기업 등 100개 기업과 사업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체코 정부는 최대 4기를 건설하는 원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체 사업비는 30조 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사업 수주를 위한 최종 입찰서를 제출했다.

박 회장은 한수원이 사업을 수주하면 두산에너빌리티가 증기발생기 등 1차 계통 핵심 주기기를, 현지 자회사 두산스코다파워가 증기터빈 등 2차 계통 핵심 주기기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두산에너빌리티가 보유한 수소·가스터빈 등 무탄소 발전 기술을 두산스코다파워에 제공하기로 했다. 체코가 유럽 내 무탄소 발전 전초기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회장은 "두산은 수출 1호 UAE 바라카 원전에 성공적으로 주기기를 공급했다"며 "15년 만에 다시 도전하는 해외원전 수주에 최선을 다해 힘을 더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행사 다음 날인 지난 14일에는 체코 원전 수주 시 2차 계통 주기기 제작과 공급을 담당하게 될 두산스코다파워를 방문해 생산현장을 점검했다. 이어 체코에 위치하면서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을 아우르는 두산밥캣 EMEA 사업장도 방문해 현황을 살폈다.

bean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