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중국

푸틴 "우크라 평화협상 거부한 적 없어"

기사등록 : 2024-05-15 11:5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베이징=뉴스핌] 조용성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평화협상을 거부한 적이 없으며, 지금도 평화협상에 개방적인 입장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16일 중국 방문에 앞서 중국 신화사와 인터뷰를 했으며, 신화사가 15일 인터뷰 기사를 공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16일 정상회담을 진행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시주석과 2010년3월 처음 만났다"며 "그는 겸손하고 우호적이며 솔직하고 실용적인 태도를 보여왔으며, 예지력과 안목을 갖춘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시주석은 2013년 중국 국가주석에 첫 취임한 이후 러시아를 첫 방문지로 선택했고, 지난해 3월에 국가주석을 연임한 이후에도 첫 방문지로 러시아를 택했다"며 "지난해 3월 시 주석이 러시아를 방문했던 첫날 우리는 5시간여를 함께하며 깊은 대화를 나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러시아 대통령에 취임한 후 중국을 첫 방문지로 택한 것은 양국의 전략적 파트너 관계가 전에 없이 높은 수준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현재 중러 양국관계는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르렀고, 엄중한 국제정세에도 불구하고 양국 관계는 계속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2019년 1110억달러였던 양국 교역액은 지난해 2278억달러에 달했다"며 "중국은 13년 연속 러시아의 최대 교역 상대국이며, 러시아는 지난해 중국의 4번째 교역 상대국에 올랐다"고 발언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우크라이나 위기 해결을 위한 중국의 입장을 높이 평가한다"며 "중국의 조치들은 러시아의 안보 우려를 고려할 뿐 아니라 장기적인 안정과 평화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 이같은 제안은 우크라이나와 서방 지지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며 "서방세계는 상호존중의 기초에서 솔직하고 공개적인 대화를 하려 하지 않으며, 이로 인해 우크라이나 사태가 일어났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들이 수십년간 추진한 정책으로 인해 현재 세계적인 동요가 발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서방세계는 러시아에 1만6000건의 일방적인 불법 제재를 가했고, 러시아의 해외 자산을 불법 강탈하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평화적인 해결을 원한다"며 "러시아는 대화에 열려 있지만, 협상은 분쟁 해당국의 이익, 즉 우리의 이익과 우리의 안보우려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2022년 4월15일 우리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우크라이나와 평화협정 초안을 작성했고, 수석대표들이 주요 조항에 가서명했었다"며 "하지만 우크라이나측은 평화협정에 최종 서명하지도 않고, 협상종료를 선언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 후 우크라이나 관료들이 말했듯, 서방 국가들이 우크라이나에 전쟁 지속을 권유했었다"고 소개하며 "우리는 협상을 거부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신화사=뉴스핌 특약]

ys174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