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사회

경찰, 교통 사후 후 줄행랑 김호중 압수수색 영장 신청…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사라져

기사등록 : 2024-05-15 16:1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서울 강남 도로에서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에 대한 강제수사가 진행된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를 받는 김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택시와 충돌한 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사고 직후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의혹과, 운전 기록이 저장된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의혹도 받고 있다.

김씨는 사고 발생으로부터 17시간 후인 지난 10일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해 본인이 직접 운전한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전날 오후 8시30분부터 8시간가량 진행된 추가 조사에서 사고 당일 행적과 사라진 메모리 카드의 행방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씨 측은 뺑소니 의혹이나 음주 운전 여부에 대해서는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DB

wideope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