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히든스테이지
주요뉴스 경기남부

김동연 경기지사 "부처님 오신 날, 도청 직원들 적극행정 칭찬합니다"

기사등록 : 2024-05-15 19:0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인도 국립박물관에 있는 '동아시아의 불교 전파도'에 한국 관련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아가고 있는 도청 직원들에 대한 노고를 격려"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모든 분들과 함께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수원=뉴스핌] 박승봉 기자 = "부처님 오신 날, 경기도청 직원들을 칭찬합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5일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인도 국립박물관에 있는 '동아시아의 불교 전파도'에 한국 관련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아가고 있는 도청 직원들에 대한 노고를 격려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5일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인도 국립박물관에 있는 '동아시아의 불교 전파도'에 한국 관련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아가고 있는 도청 직원들에 대한 노고를 격려했다. [사진=김동연 경기도지사 SNS] 2024.05.15

경기도 핵심 관계자는 "지난해 김동연 지사님이 인도를 방문했을 때, 국립박물관에 있는 '동아시아의 불교 전파도'에 한국 관련 잘못 표기된 내용을 도청 문화정책과에서 발견하고, 조계종과 협력해 내용을 수정했다"며 "경기도 직원들의 적극행정에 대해 지사님이 칭찬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 지사는 "인도를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은 뉴델리에 있는 인도 국립박물관을 찾는다"며 "이곳 불교관은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알현하려는 전 세계 불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인도 국립박물관에서 만든 '동아시아의 불교 전파도'에는 China, Vietnam, Japan 등 국가명과 불교가 전파된 주요 도시의 명칭이 표기되어 있는데, 어찌 된 일인지 한국, KOREA만 없었다. 또 지도 위에는 고구려, 백제, 신라와 경주가 표기되어 있지만, 영어 표기는 제멋대로에 경주의 위치도 잘못 찍혀있었다. 게다가 일본에 불교를 전파한 국가는 백제였다는 것이 정설임에도, 인도 국립박물관의 불교 전파도에는 신라에서 전파된 것으로 그려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지난해 경기도와 인도의 경제협력을 위한 출장 중 이를 발견한 우리 도청 직원들은 곧바로 오류수정을 요청했고, 대한불교 조계종의 문화부장이신 혜공스님과 협조해 인도 국립박물관의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동연 지사는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모든 분들과 함께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