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부동산

'메가허브공항의 꿈' 인천공항, 4단계 사업 연말 마무리...1억명 공항 시대 연다

기사등록 : 2024-05-29 19:3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2017년부터 시작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마무리 단계 돌입했다. 연말 4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1억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메가 허브 공항으로 한걸음 더 올라 설 전망이다.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인천공항 4단계 건설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듦에 따라 제2여객터미널 확장지역 '운영준비종합계획'에 따른 종합시운전이 시작됐다.

4단계 건설 사업 완료 후 제2여객터미널 조감도 [자료=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4단계 건설 사업 종합공정률이 95.34%(4월 기준)에 도달한데 따라 올해 말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목표로 ▲건설공사 ▲운영 ▲종합시운전 ▲오픈 준비 및 평가의 4개 분야, 254개 추진과제, 3827개의 실행과제로 구성된 운영준비 계획을 수립하고 종합시운전을 실시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업그레이트(Up-Great) 인천공항으로의 위대한 여정'이라는 비전 아래 성공적인 제2여객터미널 확장 지역의 운영 개시 준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 사업은 제2여객터미널(T2) 확장을 주요 골자로 한다. 사업기간 7년(2017〜2024), 사업비 4조8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사업이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은 첨단 기술과 문화·예술 요소 등을 접목해 1994년 수도권 신공항건설공단 설립 이래 30년의 건설과 운영 의 노하우가 녹아있는 1억 600만명의 여객이 이용할 수 있는 공항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이달부터 진행 중인 종합 시운전은 ▲계통연동시험 ▲시험운영으로 구성됐다. 계통연동시험은 새로운 시설과 각종 시스템 간의 연계와 통합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는지를 중점적으로 점검하는 과정이며 시험운영은 공항기능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성능점검으로, 8월 이후에는 실제 항공기와 가상승객을 투입하여 공항 운영의 이상 유무를 최종 점검할 계획이다.

4단계 건설 사업이 완료되는 연말부터 인천공항의 연간 여객 수용 능력은 7700만 명에서 1억 600만명으로 37.6% 늘어난다. 화물 용량은 500만톤에서 630만톤으로 26%로 늘어난다. 연간 운항 횟수 또한 50만회에서 60만회로 20% 증가할 전망이다.

또한 스마트 체크인과 스마트 시큐리티 서비스를 도입해 수속 시간이 보다 단축되고 스마트 계류장 관제시스템을 통해 항공기 운항 지연을 줄여 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곳곳에 설치된 대형 미디어아트와 보안구역에 마련된 실외 정원 2개소(동·서편)를 통해 공항에 방문한 여객에게 대한민국의 전통과 현대적인 아름다움이 어우러진 전경을 제공하게 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전사적 역량을 결집해 4단계 사업 완공 및 그랜드 오픈을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제2의 개항에 버금가는 성공적인 오픈을 바탕으로 국민 여러분께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인천공항 연간여객 1억 명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제2여객터미널 확장지역의 운영 개시 일정은 운영준비 종합평가 결과와 관계기관의 협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