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글로벌

단오절 연휴 中 소비 8.1% 증가...여전히 완만한 회복세

기사등록 : 2024-06-11 10:1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베이징=뉴스핌] 조용성 특파원 = 중국의 단오절 연휴기간(6월8일~10일) 동안 소비액이 전년대비 8.1% 증가했다. 소비액이 상당 폭 증가하면서 중국 경제가 여전히 완만한 회복을 진행 중인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문화관광부의 발표에 따르면 단오절 연휴기간 1억1000만명이 국내 여행에 나섰으며, 이는 6.3% 증가한 것이라고 중국 CCTV가 11일 전했다. 

이 기간 동안 관광매출액은 전년대비 8.1% 증가한 403억5000만위안을 기록했다. 관광매출액 증가율이 관광객수 증가율을 상회하면서, 1인당 소비액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위드코로나 정책 전환 이후 올해 춘제까지 연휴기간 1인당 소비액이 감소해왔다. 올해 춘제(春節, 중국 설)기간 여행자수는 4억7400만명으로 펜데믹 이전인 2019년 대비 19.0% 증가했지만, 관광지출액은 2019년 대비 7.7% 증가에 그쳤다.

이어 올해 청명절 연휴(4월4일~6일) 기간 여행객은 1억1900만명으로 2019년 대비 11.5% 증가했으며, 여행지출액은 12.7% 증가했다. 이로써 소비액 증가율이 여행객 증가율을 소폭 상회했다.

이번 단오절 역시 관광 소비가 증가하기는 했지만, 큰 폭의 상승세가 나오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들 역시 이번 단오절 소비에 대해 비교적 차분하게 보도할 뿐 적극적인 의미 부여는 하지 않고 있다.

CCTV는 이번 단오절에는 아웃도어 체험 관광이 인기를 끌었다고 전했다. 교외 수변 물놀이, 과일 따기 체험, 농사 체험, 캠핑 등이 특히 인기를 끌었다.

또한 자전거 하이킹 열풍이 불면서 어린이용 자전거, 산악바이크, 로드바이크 등이 연휴기간 큰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올해를 '소비 촉진의 해'로 지정했으며, 각 지방정부별로 연휴기간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들을 만들어 중국인들의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

중국 장쑤(江蘇)성 양저우(揚州)시에서 어린이들이 단오절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신화사=뉴스핌 특약]

ys174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