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정치

與, 당분간 국회 '보이콧'…"폭거로 선출한 상임위 인정 못 해"

기사등록 : 2024-06-11 13:3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매일 의총 열고 대응책 논의키로
"결연하고 강하게 맞서야 한다는 인식"

[서울=뉴스핌] 송기욱 김가희 기자 =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상임위원장 선출 이후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당분간 매일 의원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상황에 대해서 국회 우리가 상황인식을 하고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 의원님들의 의견이 있었고, 앞으로 이런 의총을 매일 하기로 했다. 조금 더 논의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하고 있다. 2024.06.11 leehs@newspim.com

추 원내대표는 "의원들은 대체로 '민주당의 의회독재, 의회를 장악해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한 운영으로 보여지고, 언론·방송 장악을 통해 국민들에게 호도하기 위한 시도'라는 생각들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굉장히 결연하게, 강하게 맞서야 한다는 데 전적으로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다양한 방법에 대해선 많은 얘기가 오고가고 있기 때문에 이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 등 일부 상임위 회의를 소집한 데 대해 "일방적 폭거에 의해 선출된 상임위원장을 저희들은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거기에서 진행되는 일정에 대해서도 전혀 동참하거나 협조할 수 없다"고 답했다.

민주당이 6월 임시국회에서 대정부질문 등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이 대한민국 국회를 민주당 의총장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본회의와 관련된 의사일정은 원내대표와 양당 수석간 긴밀한 협의 하에 정해지는데 지금은 의총서 일방 통과하듯이 하겠다는 오만함을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