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정치

한미 '핵・재래식 통합' 미사일전략사 점검…"북한 공격땐 응징" 강력 경고

기사등록 : 2024-06-11 16:0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핵협의그룹(NCG) 3차 회의 공동대표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 첫 공동 방문
"한국 전략사 출범, 능력 더욱 진화"
핵 포함 북한 공격 대응 준비 확인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한국과 미국의 핵협의그룹(NCG) 공동대표가 11일 한미 '핵·재래식 통합' 전력을 운용할 수 있는 한국군 미사일전략사령부를 찾아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했다. 

조창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 미 국방부 우주정책차관보 대행은 이날 3차 NCG 회의와 연계해 한국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를 함께 찾았다. 한미 국방・외교・군사 당국의 NCG 고위급 관계관들도 동행했다.

한미의 핵・재래식 통합(CNI)을 위한 한국군의 첨단 재래식 능력을 가진 미사일전략사령부를 함께 현장 점검했다. 한미가 공동으로 CNI 차원에서 한국군 부대 현장을 찾기는 처음이다.

조창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왼쪽 여섯번째)과 비핀 나랑 미국 국방부 우주정책차관보 대행(일곱번째) 등 한미 핵협의그룹(NCG) 대표단이 3차 회의 일환으로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를 찾아 한국군의 첨단 재래식 능력을 현장에서 확인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한미 핵협의그룹(NCG) 공동대표는 동맹의 능력이 핵을 포함한 북한 공격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한측의 능력을 활용하는 최선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미 핵·재래식 통합은 북핵 억제・대응을 위한 한국의 재래식 능력과 잠재적인 미 핵능력의 통합을 의미한다. 한미 NCG 대표단은 한국군의 첨단 미사일 능력과 태세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김규하(중장) 육군 미사일전략사령관은 "한국군의 미사일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확도와 파괴력을 갖춘 우수한 무기체계"이라면서 "한미 핵·재래식 통합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창래 실장은 "한국의 첨단 재래식 능력 강화가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한미 핵・재래식 통합 관련 한측의 핵심부대인 전략사령부 출범을 통해 앞으로 그 능력이 더욱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핵협의그룹(NCG) 공동대표인 조창래(왼쪽)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오른쪽) 미국 국방부 우주정책차관보 대행이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 관계자로부터 한국의 첨단 재래식 능력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있다. [사진=국방부]

비핀 나랑 차관보대행은 "한국 무기체계의 중대한 진전을 보여주는 한국의 첨단 재래식 능력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면서 "한국의 전략사령부 창설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한미 양측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장억제 약속은 항구적이며 철통같다"면서 "워싱턴선언에 명시된 북한 핵공격 때는 즉각적이고 압도적이며 결정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한미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따라 동맹의 억제 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NCG를 통한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는 2023년 7월 NCG 출범 이후 42년 만에 핵탄두 탑재 전략핵잠수함 켄터키함(SSBN 737)을 지난해 7월 부산항에 전개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미국의 핵심 공중자산으로 핵무기를 탑재한 B-52H 전략폭격기가 사상 처음으로 한국 공군 17전투비행단 청주기지에 착륙하기도 했다.

미측이 한국 방어를 위한 철통같은 의지를 현시해 왔다고 국방부는 평가했다.

kjw861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