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부동산

올해 서울 빌라 전세 46%가 역전세…강서구 '74%' 최대

기사등록 : 2024-06-11 16: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올해 1~5월 서울 연립·다세대 등 빌라 전세 거래의 절반 정도가 역전세 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 중개 플랫폼 다방은 국토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올해 1~5월 서울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를 분석한 결과 46%가 기존 전세보증금 대비 시세가 하락한 '역전세'라고 밝혔다.

다방은 2022년 1~5월 전세 거래 4만2546건 중 올해 1~5월 동일 주소지와 면적에서 발생한 거래 9653건을 분석했다. 평균 전세 시세 차액은 979만원 하락했다.

서울 시내 빌라·다세대 주택 단지.[사진=뉴스핌DB]

전세금이 가장 크게 떨어진 지역은 강서로 구로, 중랑, 금천 등이 뒤를 이었다. 강서구는 2년 전 2억337만원에서 올해 1억8097만원으로 평균 2240만원 낮아졌다.

구로구는 1억8989만원에서 1억7148만원으로 1841만원, 중랑구는 2억3545만원에서 2억1734만원으로 1812만원, 금천구는 2억1729만원에서 1억9953만원으로 1776만원 하락했다.

서울 소재 연립·다세대의 동일 조건 거래 중 역전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도 강서구였다. 강서구는 거래의 74%가 역전세 주택이었으며 이어 구로구 66%, 금천구·도봉구 64%, 양천구·중랑구 60%, 은평구 56%, 영등포구 55%, 성북구 5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역전세 비중이 커졌다. 2021년 1~5월과 2023년 1~5월 서울 지역 동일 주소지와 면적에서 발생한 전세 거래를 분석했을 땐 전체 거래의 34.7%가 역전세였다. 전세 시세 차액은 평균 2859만원 하락했다. 작년 역전세 상황과 올해를 비교하면 역전세 비중은 34.7%에서 46%로 높아졌고 역전세 금액은 2859만원에서 979만원으로 줄었다.

다방 관계자는 "빌라 시장에서 역전세 비중이 높아지면서 전세 시장에서 아파트 쏠림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