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 부산·울산·경남

4만7000% 이자 받은 불법대부 일당 6명 불구속 송치

기사등록 : 2024-06-11 18:2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법정 상한 금리(20%)의 2357배에 달하는 높은 이자를 받은 불법 대부업 일당이 검찰로 넘겨졌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부산 사상경찰서는 대부업법과 채권추심범 등 위반한 혐의로 A(30대)씨 등 일당 6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7년 10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미등록 대부 사무실을 운영하며 피해자 53명을 대상으로 1억550만원을 대출해 준 뒤 1억8000만원 상당에 이자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최대 500만원 정도를 대출해주면서 빚을 갚지 못하면 재대출을 요구하는 방식 등으로 최고 4만7000% 금리로 돈을 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생계비가 부족한 서민들을 대상으로 범행을 저질러 온 것으로 나타났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